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범국가적 '통합 물관리 체계' 구축 첫발국가물관리위원회 '통합물관리 협의체' 발족...7개 기관 참여해 실행력 확보
3개 공공기관과 4개 국책연구기관이 참여하는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 협의체’가 출범했다. 이 협의체에는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공공기관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국토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국책 연구기관이 참여한다. [사진=한국농어촌공사]

물관리 선진국 도약을 목표로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공동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허재영 민간위원장)와 7개 주요 공공기관·국책연구기관이 대규모로 참여하는 국가차원의 범협력 협의체가 출범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1일 세종시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3개 공공기관과 4개 국책연구기관이 참여하는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 협의체’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협의체에는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환경공단 등 공공기관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국토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국책 연구기관이 참여한다.

앞으로 협의체는 재난대응부터 시민체감형 국가물관리 방안 등 다방면에 걸쳐 국민이 체감하는 통합물관리 정책을 실행하는 한편, 각 기관은 국가물관리위원회 내에 실무조직을 설치하여 통합물관리에 필요한 국가차원의 협업체계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한국농어촌공사를 비롯한 공공기관들은 실무협력팀을 구성하여 재난 공동대응·협력, 물 수지 분석 등을 우선 추진하며, 분야별 추가 협력 사업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국책연구기관은 실무협의체를 구성하여 물관리 정책 개선을 위한 연구 과제를 선정하고 자체 또는 협업을 통해 연구를 실행한다.

또한, 위원회와 각 기관이 참여하는 정례회의를 개최하여 물 관련 정책, 현안, 업무계획 등을 긴밀히 공유하는 등 협력 체계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발족식에 참석한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은 “앞으로의 물관리는 효율적 배분과 체계적 관리라는 수요중심 관리로 가야하는 만큼, 공사도 물 관리와 현안사항에 대해 각 기관의 공유와 협업을 통해 통합물관리 정책에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