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늘어나는 병해, 예방책 미리 세워야"경농, 원예용 종합 살균제 ‘미리카트’ 추천... 49가지 작물 병해 적용

최근 높아진 기온에 병해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기온의 변화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기온이 높아지면 작물들의 생육 속도가 빨라지고, 생육이 빨라지면 상대적으로 잎 조직이 느슨해져 병원균 침입이 쉬워진다. 농작물에 대한 사전 예방관리와 생육기 시비관리가 중요한 이유다. 

원예작물을 재배하는 농업인들이 가장 걱정하는 병해는 노균병과 역병이다. 이 병은 한 번 감염되면 1~2일 만에 밭 전체로 확산될 정도로 높은 확산성을 갖고 있어 시설원예에 가장 큰 피해를 일으키는 병해다. 

감염 후에는 잎이 아래로 처지고 위축되다가 결국엔 고사하는데 정상적인 생육이 어려워 작물의 크기가 작아지고 심할 경우 수확을 포기해야 한다. 주로 고온다습한 조건에서 발병하는 병해로, 포장 내 환경관리가 중요하고 전문약제를 통해 병 발생 전 예방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다.

㈜경농은 원예용 종합 살균제 ‘미리카트’을 추천하면서 확실한 병해충 예방효과로 원예작물 재배 농가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다고 전했다. 

㈜경농의 미리카트 액상수화제는 49가지 작물 병해에 등록되어 있다. 특히 토마토와 고추 역병 및 배추 뿌리혹병 등의 방제에 효과적인 제품으로, 모판침지 처리‧지제부 관주‧경엽 처리 등 처리방법이 다양해 시기에 구애받지 않고 적용할 수 있다. 

또한 내성균에 우수한 효과를 발휘하고 기존 토양 혼화처리제보다 약효가 좋다. 약흔‧약해 문제가 적고 잔효성과 내우성이 뛰어나 비가 올 때 사용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경농 마케팅기획팀 양지석 PM은 “‘미리카트’는 내우성과 지효성이 뛰어나 노균병과 역병은 물론 뿌리혹병과 뿌리썩음병 등 방제가 어려운 병해를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라며 “뛰어난 약효에 안전성과 지효성까지 겸비한 ‘미리카트’가 올 해 역병, 노균병으로 걱정하는 농민들의 작물관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농 미리카트(액상) 100ml [사진=경농]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