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생명자원, 연구 목적 일반에 분양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산림생명자원 보존자원 현황 및 분양 절차 소개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최은형)는 센터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생명자원 현황을 안내하고 분양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분양은 정부혁신 추진과제 일환으로 우리나라 산림생명자원이 산업분야에 적극 이용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이하 센터)는 「농업생명자원의 보존‧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른 산림분야 책임기관으로 산림생명자원을 수집‧보존하고,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자원을 시험·연구 목적으로 이용하는 연구자에게 분양하고 있다.

센터는 현재 산림생명자원 30만7천 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자원 정보는에서 확인 가능하다. 구체적으로는 종자(6139점), 표본(4717점), 엽조직(10만5251점), DNA(12만9069점), 영양체(6만1736), 미생물(645점) 등이다.

현재까지 센터가 보유한 산림생명자원 중 482점이 분양되었으며, 분양된 자원은 생리적 연구(167점), 산림훼손지 복원(51점), 유전‧육종(193), 조림(47점), 자원 증식‧관리(17점), 교육(7점) 등 산림분야 전반에 걸쳐 이용되고 있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보유자원의 분양을 희망하는 경우 산림청 산림정책과를 통해서 분양을 신청할 수 있다.

분양신청서는 산림청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다. 분양신청이 접수되면 분양 가능 여부를 확인 후, 적합성 검토 등의 과정을 거쳐 분양 승인 여부가 결정된다. 신청인은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와 분양 계약서를 작성하고 자원을 분양받게 된다. 

자원을 분양받은 신청인은 시험·연구를 진행하고 있거나 진행이 완료되면, 자원을 올바른 용도로 사용하고 있음을 알리는 자료를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 제출하여야 한다.

최은형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 “앞으로도 산림생명자원 분양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알리고, 연구자들이 연구자원 확보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보유 자원을 적극 제공하여 연구에 더욱 매진 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센터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생명자원 현황을 안내하고 분양을 실시한다. [사진=산림청]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