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코로나19 영향 영상회의 열어'해안사방사업 추진 관계자 회의' 열고 사업 추진 상황 점검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코로나19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7일 ‘해안사방사업 추진을 위한 관계자 회의’를 영상회의로 대체해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에서는 2020년 전라남도 해안사방 사업 관련 약 31억 규모의 사업 방향을 논의하였다.

산림청은 이날 참석한 전라남도 담당자들과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산 조기 집행 방법을 집중적으로 토론하고, 우수사례와 주요 현안 사항도 공유하였다.

산림청 이광호 산사태방지과장은 “최근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지역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해안 사방사업 예산의 신속한 집행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안방재림 사업은 해일, 풍랑, 모래 날림, 염분 등에 의한 피해를 줄이기 위하여 시행하는 사업이며 해안침식방지 사업은  파도 등에 의한 해안침식을 방지하거나 침식된 해안을 복구하기 위하여 시행하는 사업이다.

산림청은 27일 ‘해안사방사업 추진을 위한 관계자 회의’를 영상회의로 대체해 개최하였다. [사진=산림청]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