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농협 상호금융, 지역 현장경영 나서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현황 점검... 농업인 애로사항도 들어
농협상호금융 소성모 대표이사(오른쪽 두번째)가 가락농협(부산) 미곡종합처리장을 찾아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농협상호금융]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 상호금융은 14일 부산지역의 농․축협 및 경제사업장을 방문하여 현안점검과 함께 화훼소비 촉진을 당부하는 등 현장경영을 펼쳤다.

북부산농협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노력하는 임직원의 노고를 격려하고, 철저한 방역 예방을 바탕으로 비상시 신속 적절한 조치를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가락농협 미곡종합처리장(RPC)을 찾아 간담회를 갖고 경제사업 활성화를 위한 사업부문간 시너지 발휘 방안과 함께 올해 도입되는 공익 직불제 시행이 미칠 영향 등에 대해 의견을 청취했다.

소성모 상호금융 대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으로 화훼를 포함한 농축산물 소비가 감소함에 따라 농업인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면서 “피해를 입은 농업인에 대하여는 금융지원을 적극적으로 시행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