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사동정
[신년사]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이사장 김신길"‘제구포신’의 자세로 혁신 동력 강화를 위한 도전 이어가겠습니다"
김신길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 이사장

202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여 소망하시는 모든 것이 이루어지시길 기원합니다. 지난 한 해 우리나라 농업 및 농기계‧자재 산업의 발전을 위해 애써 오신 여러분의 노고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합니다.

돌이켜보면 지난해는 글로벌 경제 둔화, 보호 무역주의 확산, 저성장 기조 등 대내외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 농기계‧자재 수출은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역대 최고 실적을 경신하며, 수출 11억 불을 돌파하는 놀라운 저력을 발휘했습니다. 이는 우리 업계의 시장 개척 노력과 정부의 정책적 지원 효과로 거둔 성과라 생각합니다.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은 올해 ‘변화와 혁신’을 핵심 목표로 삼고 세계로, 미래로 뻗어 나가는 농기계‧자재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고자 합니다. 묵은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펼친다는 ‘제구포신(除舊布新)’의 자세로 혁신 동력 강화를 위한 도전을 이어가겠습니다. 그리하여 우리나라 농기계‧자재 산업이 강력한 경쟁력을 갖추고 더 높은 부가 가치를 창출해 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올해는 ‘2020 대한민국 국제 농기계‧자재 박람회(KIEMSTA 2020)’가 개최됩니다. 우리 조합은 KIEMSTA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정체된 내수 시장의 한계를 극복하고 농기계‧자재 수출 12억 불 달성을 견인하겠습니다. 10월 28일부터 31일까지 천안 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KIEMSTA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립니다.

빅 데이터, AI, 사물 인터넷(IoT) 등 4차 산업 혁명은 거스를 수 없는 산업의 물결입니다. 농업이 4차 산업 혁명 기술과 융합하면 상상치 못할 시너지를 낼 것입니다. 농촌의 현안인 노동력 부족을 해결하고 농업 생산성과 부가 가치를 제고하는 데 크게 기여하리라고 봅니다. 

우리 조합은 농기계‧자재 산업이 더 이상 우리 농업의 후방 산업으로만 머물지 않고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핵심 산업이 될 수 있도록 정책 방향을 선도하고 새로운 전략과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안내자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겠습니다.

아울러, 수출 촉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전개하겠습니다. 신남방 정책·신북방 정책에 힘입어 해외 농기계·자재 전진 기지를 구축하고, 수출 유망국 현지 맞춤형 제품 개발을 추진해 수출 저변을 넓혀나가겠습니다. 

해외 유명 전시회 참가는 업체 참가 지원을 넘어 해외 거점 도시를 중심으로 현지 맞춤형 농업기계 전시·성능 시연·바이어 상담회 등 종합 로드쇼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또한, ODA 사업을 확대해 우리나라 선진 농업 기술을 개도국에 전수·보급하여 식량 문제를 해결하고 한국 농기계·자재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겠습니다.

안타깝게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쉽지 않은 한 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풍부한 경험과 다양한 지혜를 모은다면 새해에도 형통(亨通)의 길이 열릴 것이라 생각합니다.

우리나라 농업계에 종사하시는 모든 분들께 더 많은 발전과 성취가 있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