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농기평, ICT 바이오 필터 시스템 개발축산 악취 90% 이상 제거 가능... 네덜란드 시스템 대비 50% 저렴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농식품 연구 개발 과제를 지원하여 ‘축산 악취 저감을 위한 ICT 기반 바이오 필터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액비 순환 시스템 및 폐수 처리 시설. [사진 제공=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 이하 농기평)은 농식품 연구 개발 과제를 지원하여 ‘축산 악취 저감을 위한 ICT 기반 바이오 필터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축산 악취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악취 저감을 위한 연구 개발의 필요성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축사 신축․증축을 불허하거나 매입 후 폐쇄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어 축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악취를 개선할 수 있는 연구 개발이 절실하였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2016년부터 3년간 축산 악취 저감을 위해 ICT 기반 바이오 필터 시스템 개발 연구를 지원해왔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유로하우징 연구 팀은 “바이오 필터와 액비 재순환을 통해 축산 악취를 90% 이상 제거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존 악취 제거 시설에서는 가축 분뇨의 액체와 고체를 함께 처리하는 방식으로 악취 발생을 70% 정도 줄였으나, 이번 개발 시스템에서는 분뇨를 분리하여 처리하는 방식이다.

축분은 자연 발효를 통해 퇴비화하고, 뇨를 포함한 축사 내 사용 폐수는 미생물 발효조를 거쳐 액비 순환 시스템을 통해 바이오 필터로 재순환되도록 구현하였다.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은 ICT 기술을 접목하여 바이오 필터와 축사 악취 환경 제어 및 모니터링이 가능한 특징을 갖추고 있다.

연구팀은 "이를 통하여 악취 발생량을 90% 이상 줄일 수 있다."며 "개발된 악취 제거 시스템은 13억 원 수준으로 유럽 시스템 대비 약 50% 저렴하여 가격 경쟁력까지 갖추었다.”고 밝혔다.

또한 "진도와 원주의 대규모 사육 농가 두 곳에서 악취 제거 시스템 도입 계약을 마치고 설치를 위한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농기평 오경태 원장은 “악취 저감 시스템 개발로 사회적으로 이슈화되고 있는 축산 악취 문제해결은 물론, 축사 환경 개선으로 동물 복지 향상, 나아가 축산업 발전에도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