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고추 농가 탄저병에 강한 품종 찾아팜한농, 고추 3총사 ‘티탄대박, TS마하, 불칼라’ 추천... "빠른 숙기, 건과 품질 등 기준 만족"

내년도 고추 재배 농가에서 선택할 품종은 바이러스 및 탄저병에 강한 복합병 저항성, 빠른 숙기, 건과 품질 등 까다로운 기준을 두루 만족시켜야 한다. 또한 고추 소비 패턴 조사 항목인 매운맛의 정도에 따라 품종 선호도는 세분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 일명 칼라병) 발생은 주산지마다 편차가 있지만 ‘불칼라고추’, ‘TS챔프고추’와 같은 저항성 품종 보급이 확대되면서 예년보다는 감소했다. 

하지만 오이모자이크바이러스(CMV), 잠두위조바이러스(BBWV) 등 바이러스병, 탄저병, 세균성점무늬병, 담배나방 및 총채벌레, 열과, 일소과 발생 등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들도 많았다. 주야간 일교차로 인해 정식 후 초기 초세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농가일수록 바이러스병 피해가 컸다.

팜한농이 새롭게 출시한 ‘티탄대박고추’는 복합병(TSWV, 탄저병, 역병) 저항성 품종으로 주산지별 재배 농가들의 바람인 품종 구비 요소를 반영했다. 바이러스에 강하고 뿌리 활력이 좋아 재배 안정성이 뛰어난 장점이 있다. 다수확되면서 매운맛도 강해 재배 면적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신품종 ‘TS마하고추’는 숙기가 빠르고 수량성이 높은 대과종이다. 특히, 중산간지 터널 재배 작형과 해남, 영광, 고창 등 서남부 해안 지역에 적합하다. 바이러스에 비교적 강하고 하절 착과성과 건과 품질이 우수한 점이 돋보인다.

빠른 숙기와 고품질의 건고추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TS마하고추. [사진 제공=팜한농]

팜한농은 건고추 품종군에서 시장 점유율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TSWV와 탄저병에 강한 복합병 저항성 품종 육성과 전파에 힘쓰고 있다. 각종 병과 생리 장해에 강해 재배가 쉬우면서도 수량성, 매운맛, 건과 품질 등이 뛰어난 우수 품종도 개발하고 있다. 

최근 들어 이상 저온과 고온, 폭염 등 생육기 불량 환경에서도 두각을 보인 품종이 ‘불칼라고추’다. 출시 3년 차를 맞는 불칼라고추는 TSWV저항성 품종군 중에서도 바이러스에 제일 강한 것으로 손꼽혔다. 특히 하우스, 터널, 노지 재배 등 어느 재배 환경이나 가릴 것 없이 안정적인 작황을 보인다. 

팜한농 관계자는 "불칼라고추를 재배한 농가들은 모두 '숙기가 빨라 참 좋다. 마디마디 연속 착과되어 수량성이 높다'고 입을 모은다."라면서 "절간이 짧고 생육 후기까지 다수확이 가능하며, 수확량, 과 품질, 재배 용이성 등 모든 면에서 농가를 만족시킨다."고 전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