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 분야도 '공익형 직불제' 도입해야"SJ산림조합, 100만 서명 운동 시작... "산주·임업인 권익 향상을 위해 임업인 대표 조직으로 역할 다할 것"

산주·임업인 대표 기관인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이석형)는 산주와 임업인의 권익 향상을 위해 임업계 숙원 사업인 ‘산림 분야 공익형 직불제 도입을 위한 100만 서명 운동’을 11월 15일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명 운동은 최근 정부와 국회가 농업·농촌의 공익적 기능을 확산하고자 공익형 직불제를 도입함에 있어 농업 분야의 89조보다 큰 126조의 공익적 기능을 매년 발생시키는 산림 분야를 배제한 채 추진함에 따라 산림조합이 앞장서서 전개하기로 했다.

산림 산업은 여전히 타 산업에 비해 정책적 후순위에 있으며 임업인을 위한 정책과 예산 역시 개선되지 않고 있는 현실을 일반 국민에게 알리고자 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산림조합중앙회는 그간 산림 분야 공익형 직불제 도입을 위해 임업단체총연합회 회원 단체 및 전국의 산림 조합원을 대상으로 청와대 국민 청원을 독려하는 등 노력을 다해 왔으나, 이번에 범국민 서명 운동을 전개함으로써 산주·임업인들의 힘을 결집해 정부와 국회에 강력한 의지를 전달하기로 한 것이다.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은 “헐벗은 민둥산을 푸르게 하기 위해 임업인이 흘린 땀과 눈물은 세계에서 인정하는 산림 녹화 성공국의 밑거름이자, 국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연간 126조 상당의 공익적 가치를 지닌 제일강산으로 가꾸어 왔다.”면서 “농업과 임업 분야 종사자 간 형평성을 고려하고 실질 소득이 낮은 임업인의 소득 보전을 위해 임업계 숙원 사업인 공익형 직불제 도입 대상에 반드시 임야가 포함될 수 있도록 전 국민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하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서명 운동은 11월 15일부터 산림조합중앙회 전 기관과 전국의 142개 회원조합에서 일제히 전개하며, 주말 등산객이 많은 전국의 주요 명산에서 산불 조심 캠페인과 연계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