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당신의 낙농 사업, 더 편해게"경북 김천 서부목장, 건강한 육성우 관리가 행복한 낙농 비결 공개
서부목장 강동구 대표와 가족, 뉴트리나 임직원들. [사진 제공=카길 뉴트리나]

최근 갈수록 원유 자급률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낙농업에 대한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다른 경쟁력을 토대로 낙농 사업의 희망을 만들고 있는 사람이 있다.

바로 경북 김천의 서부목장 강동구 대표가 그렇다. 평균 유량 36.2kg, 유지방 3.97, 유단백 3.08, 체세포 수 92,000이라는 놀라운 성적으로 낙농 사업의 재미를 더하고 있는 그의 이마엔 땀이 맺혀 있지만 입가엔 언제나 여유와 행복한 미소가 가득하다.

착유우 63두로 연 매출 8억7천만 원이라는 높은 수익을 만들고 있는 강동구 대표가 이야기하는 서부목장의 젖소들이 행복한 이유를 들어보았다.

검정 농가 기준으로 초산 차의 평균을 보면 305일 유량이 9,267kg인 반면 서부목장은 10,595kg으로 15%가량 우수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이렇게 초산 차에서 305일 유량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육성우부터 성성숙과 체성숙의 균형을 만들어야 하며 초산 분만 시 600kg의 체중으로 시작하기 위해서는 생후 2개월 체고 91cm, 6개월에 107cm 이상이 되어야 한다. 결국 육성우에서 단계별 관리가 초산우에서의 성적을 좌우하는 핵심으로 목장마다 그에 대한 확고한 목표를 설정하고 실행에 옮기는 것이 농가에서 수익을 최대로 높이는 관건이라고 볼 수 있다.

서부목장은 종축 개량, 환경 관리, 방역 위생, 영양 관리로 목장을 운영하고, 로봇 착유 시스템을 통해 매일매일 유량, 섭취량, 체중을 관리하고 있다.

서부목장의 현재 성적은 착유 64두, 비유일령 185일, 평균 유량 36.2kg, 체세포 수 9만2천으로 전국 평균 유량 26.6kg보다 무려 10kg이나 더 높은 생산성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유기가 길고 전체 성적을 높게 유지해 주고 있어 안정적인 사료 품질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높은 유량을 보이는데도 유지방과 유단백의 균형을 유지하고 있고 우군 전체가 강건한 모습에서 영양 관리가 잘 이루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서부목장 강동구 대표는 “현재의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은 소들을 편안하게 해주기 위한 기본에 충실하고자 노력했고 특히 개체별 체형과 유전 형질에 맞는 개량, 안정적인 영양과 사료 급여 프로그램을 준수했기 때문인 것 같다. 힘든 일이긴 하지만 부모님께서 일궈 놓으신 목장을 더욱 성실하게 성장시키고 내년엔 지금보다 더 높은 목표를 갖고 계속해서 도전하겠다.”며 자신감 있게 포부를 밝혔다.

카길의 글로벌 동물영양 전문 브랜드 뉴트리나사료(대표 박용순) 23지구(영업 이사 박기형)는 지난 11월 12일 김천 파크호텔에서 경북 지역 70여 명의 낙농 고객들을 모시고 위와 같은 서부목장의 우수 사례와 성공 스토리를 공유하여 참석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서부목장의 성장을 누구보다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김천 지역 뉴트리나 사업소 오진환 대표는 회의에 참석한 모든 고객 농가들의 성공을 함께 만들어 가는 진정한 사업 파트너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감사를 전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