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공익형 직불제 예산 3조 원 의결... 8천억 원 증액황주홍 의원, "변동 직불금 지급 못해 유감이지만 국회 농해수위 위원들 합심해 증액 추진"
황주홍 의원 [사진 제공=황주홍 의원실]

황주홍 의원(농해수 위원장, 민주평화당, 고흥·보성·장흥·강진)은 11월 8일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해 공익형 직불제 제도 개편에 필요한 직불제 예산을 정부 제출안(약 2조2천억 원) 보다 8천억 원 증액한 약 3조 원을 의결하였다.

지난 9월 농림축산식품부는 공익형 직불금 제도 도입을 위한 예산으로 약 2조2천억 원을 제출했다. 항목별로는 공익형 직불제 제도 개편 1조605억 원과 기존 5개 직불금을 합한 1조1394억6500만 원을 제출하였다. 구체적으로는 쌀 소득 보전 고정 직불금 7994억 원, 밭 농업 직불금 2139억9500만 원, 조건 불리 지역 직불금 538억7200만 원, 경관 보전 직불금 88억 원, 경영 이양 직불금 389억8100만 원 등이다.

이 중 국회 논의 과정에서 퇴직농에게 지급하는 경영 이양 직불금은 농사를 짓는 농민에게 주지 않는다는 의미에서 공익형 직불제에서 제외되고 2조1609억8400만 원이 공익형 직불제 정부안으로 인정되었다.

국회 농해수위는 정부가 제출한 2조1609억8400만 원에서 농업인의 소득 보전을 강화하고자 8천억 원을 증액하였다. 농해수위가 의결한 공익형 직불금은 정부의 관리 비용을 제외한 것으로, 농사를 짓는 농민에게 지급하는 직불금이 상임위 단계에서 2조9609억 원으로 결정된 것이다. 이 예산은 당초 정부가 제시한 경영 이양 직불금을 합산하면 약 3조 원을 의미한다.

그간 황주홍 의원을 포함한 농해수위 위원들은 공익형 직불제 도입에 이견을 보여 왔다. 황주홍 의원은 공익형 직불제가 도입되면 변동 직불금이 폐지되고, 그러면 쌀값 추락에 대한 안전장치가 없어지기 때문에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피력해왔다.

황 의원을 비롯한 농해수위 여야 위원들은 변동 직불금 미지급, 새로운 쌀 목표 가격 미설정, 직불제 개편 미합의 등 농업의 핵심인 쌀에 대한 현안에 있어 온도 차를 보였으나 입장 차를 해소하기 위해 1년 넘게 협의를 진행해왔다.

황주홍 위원장은 여야 간사 위원들을 독려하며 공익형 직불금 예산은 '최소 3조 원', 쌀 목표가격은 '21만6천 원 이상'이라는 잠정적 합의를 이끌어 냈다. 쌀 목표 가격의 경우, 국회 논의 과정 전까지는 20만 원이라는 고비를 넘을 것이라고는 쉽게 예측되지 않았다.

황주홍 의원은 “아직까지 변동 직불금을 지급하지 못한 데 마음의 상심이 크다.”고 한탄했다. 이어 이번 농해수위 전체 회의에서 의결된 공익형 직불제 예산에 관해 “경영 이양 직불금을 포함하면 사실상 공익형 직불제 예산은 3조 원을 달성했다.”고 평가하며, “농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농해수위 위원들이 합심한 결과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황 의원은 “최근 정부의 WTO 개도국 지위 포기, RCEP 협정 등 반농업 정책에, 농업은 미래가 없고, 농민은 갈 곳이 없다.”면서, “국회 농해수 위원장으로서 농업인의 이익을 지키는 데 끝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농해수위가 의결한 것을 토대로 공익형 직불제 예산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되고 내달 본회의에 회부될 예정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