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돼지열병 원인은 야생 멧돼지입니다”한돈협, ASF 살처분 반대 1인 시위... 청와대-농식품부-환경부 등서 릴레이 시위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이 10월 14일 청와대 분수광장 앞에서 ASF 피해 농가 보상 촉구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공=대한한돈협회]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10월 14일(월)부터 일방적인 특단의 조치로 연천, 강원 접경 지역 등에서 시도되고 있는 양돈 농가 생존권 박탈, 일괄 살처분 정책 즉각 철회와 정부의 살처분 정책에 희생된 농가에 대한 합리적 보상책 마련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청와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앞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하태식 회장은 15일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하태식 회장은 "접경 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된 만큼 정부의 집돼지 몰살 정책으론 ASF를 막을 수 없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연천 지역에 대한 시군 단위 살처분 말살 정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하 회장은 그 근거로 "첫째, 연천 내에서는 농장 간 수평 전파 사례가 입증된 적이 없으며, 둘째, 발생 농가 3km 이내 농가 수평 감염 사례 역시 단 1건도 없으며, 셋째, SOP 매뉴얼 상 살처분 범위인 반경 500m보다 400배나 넓은 반경 10km도 모자라 2800배에 이르는 면적인 연천군 전체를 아무런 과학적 근거 없이 살처분하는 소거 작전을 펼치고 있다"고 들었다.

하 회장은 "아프리카 돼지 열병 발생 이후 정부는 농가의 동의 없는 특단의 조치를 남발하여 농가 피해에 대한 어떠한 보장도 없이 대한민국 양돈 산업을 초토화시키고 있다"면서 "일방적 살처분 정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접경 지역 인근의 모든 돼지들이 살처분되는 상황에 몰렸지만 해당 농장들은 재입식 전망조차 어려워 폐업에 준하는 상당한 피해 감수를 일방적으로 강요 당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처럼 해당 지역 농가들과의 어떠한 상의 없이 내리진 ‘사형 선고’는 용납될 수 없으며, 합리적인 보상책이 반드시 마련될 때까지 전국의 한돈 농가들은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돈 농가 릴레이 1인 시위는 청와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앞에서 매일 9~12시, 12~15시, 15~18시까지 3개조로 릴레이로 진행될 예정이다. 10월 14일(월) 1일 차 주자로 하태식 한돈협회장을 시작으로 1주일간 대한한돈협회 임원진과 한돈 농가들이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한한돈협회는 이후에도 한돈 농가의 생존권 사수를 위해 10월 15일(화) 국회 기자 회견, 10월 17일(목) 농식품부 앞에서 ASF 살처분 말살 정책 중단 및 피해 농가 보상 촉구 전국 한돈 농가 총궐기 대회, 10월 18일 경기도 북부청사 앞에서 ASF 피해 지역 비상대책위원회 집회 등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