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골칫덩이 조릿대, '말' 풀어 키워 잡는다말 방목 1년 후 식물종 다양성 늘어… 한라산 식생 조절 기대
농촌진흥청은 말 방목이 제주조릿대의 생육 조절에 효과적임을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와 공동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 [사진 제공=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말 방목이 제주조릿대의 생육 조절에 효과적임을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와 공동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제주조릿대는 제주 지역에서 자라는 볏과 조릿대속에 속하는 식물이다. 추위와 눈에 강하고 평균 수명은 60∼120년에 달한다.

현재 제주조릿대는 한라산 해발 400m 이상 지역의 약 78.5%(347㎢)에 분포하고 있다. 왕성한 번식력 때문에 털진달래, 산철쭉 등 한라산의 많은 식물 종이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이에 제주조릿대 군락지에 말을 방목하고 1년 후 식생 개선 효과를 조사한 결과, 식물종이 다양해진 것이 관찰됐다.

애기나리, 남산제비꽃 등이 되살아나 말 방목 전 1㎡당 5.7종이던 출현 식물 종 수는 방목 후 8.7종으로 늘었다. 개체 수도 1㎡당 9.3개체에서 16개체로 늘었다.

제주조릿대의 1㎡당 생체 수량은 잎과 줄기가 각각 66%(99.7g), 88%(231g) 줄어든 것을 확인했고, 1㎡당 밀도는 45.7개에서 54개로 증가(18%)했다.

말 방목은 해발 550m에 졸참나무, 사람주나무 등이 서식하는 제주조릿대 군락지에서 이뤄졌다.

이번 연구에서 그동안 지리적, 비용적인 이유로 벌채가 어려웠던 지역도 말을 방목하면 제주조릿대의 식생을 효과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병철 난지축산연구소장은 “세계적인 자산으로 가치 있는 한라산의 희귀 식물을 보호하기 위해 제주조릿대의 조절은 반드시 필요하다.”라며, “벌채한 제주조릿대를 사료 자원화하는 연구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