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우수 산불 관리 기술, 미얀마에 전한다산림청-아시아산림협력기구-미얀마, 산불 진화 차량 공여식 개최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오는 9월 12일 미얀마 네피도에서 ‘산불 진화 차량 공여식’ 기념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의 우수한 산림 기술을 미얀마에 전파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미얀마 정부로 전달되는 한국의 산불 진화 차량은 총 5대이다. 국내 산불 진화 장비를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를 통해 작년 처음 2대 전달하였으며 향후 10년간 매년 10대 씩 공여할 계획이다.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Asian Forest Cooperation Organization)는 기후 변화ㆍ사막화 방지 등 국제적 산림 이슈에 대응하고 산림 분야 아시아 지역 내 선도적 위치를 확보하기 위해 한-아세안 특별 정상 회의(2009.6)에서 제안되어 설립된 국제기구다.

이번 기념행사에는 김재현 산림청장과 온 윈(Ohn Winn) 미얀마 자연 자원환경보전부 장관, 첸초 노르부(Chencho Norbu) 아시아산림협력기구 (AFoCO) 사무총장 등 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에서는 산불 진화 차량 공여 사업의 추진 현황 공유, 전수식, 시연회 등이 진행됐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 교육훈련센터(RETC)에서 한국의 산불 진화 차량 운행 교육을 받은 미얀마 현지 직원이 운행을 선보였다.

아시아산림협력기구 교육훈련센터(RETC)는 해당 기구의 대표 사업으로 회원국의 산림 분야 종사자의 능력을 강화하고 정보 공유를 목표로 설립된 교육 기관이다.

김재현 청장은 행사 전날인 9월 11일에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의 사무총장과 교육훈련센터(RETC)을 방문했다. 교육훈련센터가 녹색 아시아 실현을 위한 산림 리더를 양성하는 대표 교육 기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한편, 산림청은 미얀마와 1999년부터 양자 산림 협력 관계를 맺고 산림 협력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그동안 전문가 교류, 중부 건조 지역 녹화 사업, REDD+사업 추진 등을 위한 한-미얀마 산림협력위원회가 8차례 개최되었다.

김재현 청장은 “이번에 전달되는 산불 진화 차량이 우리나라의 우수한 산불 진화 기술을 신남방 정책의 대표 대상국인 미얀마에 널리 알리고 현지 재해 관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이번 행사가 우리나라의 산불 진화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의 판로를 개척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마중물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