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사동정
농협 축산경제 대표, 태풍 ‘링링’ 피해 지역 현장 방문
농협 축산경제 김태환 대표 이사는 9월 9일, 지난 주말 한반도 서해상으로 북상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강풍 피해를 입은 경기 화성시 양감면의 축산 농가를 찾아 피해 상황 파악과 복구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제공=농협]

농협(회장 김병원) 축산경제 김태환 대표 이사는 9월 9일, 지난 주말 한반도 서해상으로 북상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강풍 피해를 입은 경기 화성시 양감면의 축산 농가를 찾아 피해 상황 파악과 복구 대책을 논의하고 강풍 피해를 입은 농가들을 위로했다

김태환 대표 이사는 “이번 태풍 ‘링링’은 순간 최대 풍속 52m를 기록할 정도로 강풍 위력이 커 축사 시설 피해가 많이 발생했다”며, “강풍 피해 복구를 위해 농협 차원에서 신속한 지원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농협 축산경제는 태풍 등 자연재해에 대비하여 철저한 재해 대책을 수립, 피해 예방 및 복구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 축산경제는 9월 6일부터 주말 내내 태풍 ‘링링’ 피해 예방 및 복구를 위해 재해 대책 상황실을 운영했다.

앞으로 ‘피해 농가에 대한 축산 기자재 공급’,‘ 피해 시설 복구 인력 지원 및 NH방역지원단의 축사 시설 집중 방역’ 등을 통해 피해 농가의 빠른 일상 복귀를 지원할 계획이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