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가축 질병 치료 보험 상품 출시전년 대비 시범 지역 6개 시군으로 확대, 젖소 보험료 인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2019년 9월 2일부터 가축 질병 치료 보험 2년 차 상품을 출시했다.

가축 질병 치료 보험 시범 사업은 2018년 11월 가축 질병 감소와 축산 농가의 안정된 생산 기반 제공을 위해 2개 시군(충북 청주시, 전남 함평군)의 소 사육 농가를 시범 사업 대상으로 첫 도입되었다.

이 사업은 보험 가입 축산 농가에 진료 수의사가 방문하여 질병 진단, 진료 등을 실시하는 보험 서비스로, 보험료의 50%를 정부가 지원한다. 도입 첫해인 2018년 사업 결과, 2개 시범 사업 지역 소 사육 두수(10만1천 두)의 약 17%(1만8천 두)가 보험에 가입하였다.

또한, 보장 질병 중 송아지 설사·장염 치료 비중(50%)이 가장 높았으며, 그다음으로 번식우 난산 치료, 송아지 폐렴 순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아울러, 보험 가입 농가는 사육 중인 가축의 질병 치료를 진료 수의사를 통해 빠르고 정확하게 받음으로써 송아지 폐사율 감소, 번식우 분만 등에 효과를 본 것으로 확인되었다.

도입 2년 차인 2019년은 2018년 사업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농가 불만족 사항 등 미흡한 사항을 반영한 보험 상품을 출시하였다.

우선, 보다 많은 축산 농가가 보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시범 지역을 6개 시군으로 확대하고, 가입 시기도 9월로 2018년보다 2개월 앞당겨 시행했다.

또한, 젖소의 경우, 보험료를 인하하고 시범 지역 외 수의사도 진료가 가능토록 하는 등 보험 상품과 제도를 개선하여 젖소 농가의 요구 사항을 적극 반영하였다.

농식품부는 2019년 동 시범 사업의 성공적인 시행을 위하여 지난 8월 시행 기관인 NH농협손해보험과 함께 6개 대상 시군에서 지자체, 축산 관련 기관, 지역수의사회, 농축협, 생산자 단체 등을 대상으로 가축 질병 치료 보험 상품 설명회를 개최하였다.

오는 9월 말에는 젖소 농가를 대상으로 사업 설명회를 추가로 실시하는 등 홍보를 강화해서 실시할 계획이다.

향후, 농식품부는 시범 지역 및 보장 질병 확대 등으로 보험 상품과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가축 질병 감소와 축산 농가 생산성 향상에 더욱 도움이 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