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쌀 산업 경쟁력 향상, 우량 종자 증식·보급 중요전북쌀연구회, '전북 쌀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세미나' 열어

전라북도쌀연구회(회장 장수용)는 8월 29일 김제시농업기술센터에서 전북 쌀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세미나를 전북쌀연구회원과 벼 재배 농업인, 전라북도농업기술원, 국립종자원, 김제시농업기술센터 등 전라북도 쌀 산업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하였다.

전북의 쌀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벼 분야의 정책·지원 사업 및 기술 보급 사업의 추진 뱡향과 전북 쌀의 품질을 향상하고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 전북의 대표적인 우량 보급 종자 4400여 톤을 농업인들에게 효율적으로 공급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또한 벼 품종 및 미질 향상을 위한 우량 보급 종자의 증식과 재배 관리 요령 및 전북 쌀이 갖고 있는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브랜드 가치를 향상할 수 있는 홍보와 판로 개척에 대한 의견들을 교환하였다.

이번 세미나는 ▲전북도농업기술원 소현규 지도사의 ‘벼 분야 기술 보급 사업 추진 방향’ ▲김제시농업기술센터 김병철 소장의 ‘전북 쌀 산업 경쟁력 향상 방안’ ▲국립종자원 소병진 팀장의 ‘종자 순도 유지 및 품위 관리를 통한 생산·보급’의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전북 쌀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영농 정책에 따른 벼 재배 방향, 종자 생산 및 보급 체계 개선, 담당 부서 간 업무의 공유와 문제점 협의 등 심도 있는 종합 토론이 이뤄졌다.

전라북도쌀연구회 장수용 회장은 “농업을 둘러싼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연구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전북 쌀이 최고라는 이미지를 각인시킬 수 있도록 고품질 쌀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전라북도 농업 관련 기관에서도 농민을 위해 사업과 정책을 함께 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전라북도농업기술원 강영호 연구사는 “전북 쌀의 경쟁력이 한층 성장할 수 있도록 유관 기관들과 농업인의 협력 체계를 구축, 대한민국 최고 브랜드 전북 쌀을 생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