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검역본부, 국내산 원유 검사 결과 발표99.97% 합격... 원유의 세균 수-체세포 수 1등급 비율은 93.47%, 63.01%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각 시‧도에서 제출한 2019년 상반기 집유 및 원유 검사 결과를 취합하여 분석하고 그 결과를 8월 23일 발표하였다.

2019년 상반기 집유량은 총 105만 4967톤(산양유 102톤 포함)으로 전년 대비 8362톤 정도 감소하였으며, 합격률은 99.97%(105만 4641톤)로 예년과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전체 원유(산양유 102톤 포함) 105만 4967톤의 세균 수 1등급 비율은 99.53%이며, 체세포 수의 1등급 비율은 전년 대비 1.34% 상승한 63.01%로 소폭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세균 수 1등급(1A 등급 93.47%, 1B 등급은 6.06%)은 전년 대비 0.24% 상승하였으며, 가장 낮은 4등급은 0.01%로 0.02% 감소하였다.

또한, 소 원유 326톤의 불합격 사유는 잔류 물질, 알코올(산도), 비중, 관능 검사 등의 순으로, 최근 3년간 비율과 전반적으로 유사하였으나 잔류 물질 불합격 비율은 점차적으로 증가하였다.

검역본부 세균질병과 윤순식 과장은 “2019년 상반기 집유 및 원유 검사 결과 전체적으로 목장 원유의 질이 향상되었다."며, "앞으로도 낙농가, 유업체, 시·도 원유 검사 기관과의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과 협력을 통하여 국민들이 안전하고 위생적인 우유를 마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