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후쿠시마현 등 인근 바닷물, 국내 해역에 방류... 방사능 유출 검사해야김종회 의원 “일본 항구에서 평형수 실어 올 때 공해상서 평형수 버린 뒤 국내 입항 의무화”
김종회 의원(전북 김제-부안) [사진 제공=김종회 의원실]

원전 폭발에 따른 방사능 유출로 수산물 수입이 금지된 후쿠시마현 등 인근 바닷물이 우리 해역에 지속적으로 대거 반입, 배출된 사실이 확인됐다.

방사능 오염수에 우리바다가 무방비로 노출돼 반입과 배출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 조사와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대대적인 역학 조사가 요구되고 있다.

국회 김종회 의원(농림해양수산식품위원회, 전북 김제-부안)이 8월 21일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본 원전 폭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현과 인근 아오모리, 이와테, 미야기, 이바라기, 치바현을 왕래하는 선박이 선박 평형수를 통해 2017년 9월부터 2019년 7월까지 128만 톤의 바닷물을 우리 항만에 방류한 것으로 드러났다. 2L 생수병 기준 6억4천만 개에 달하는 막대한 분량이다.

지난 2017년 9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일본과 국내를 오간 선박은 후쿠시마 3척, 아모모리 6척, 미야기 3척, 이바라기 19척, 치자 90척 등 총 121척으로 파악된다. 

일본 해역에서 주입한 바닷물은 후쿠시마 7567t, 아오모리 9277t, 미야기 2733t, 이바라기 25만7676t, 치바 108만74t등 모두 135만7327t이다. 국내 영해로 배출된 일본 바닷물 톤수는 후쿠시마에서 주입한 6703톤, 아오모리 9494톤, 미야기 2733톤, 이바라기 25만7371톤, 치바 99만9518톤 등 총 128만3472t이다.

이에 따라 후쿠시마현 등 원전이 폭발한 인근 지역에서 평형수로 주입한 물의 방사능 오염 여부에 대한 즉각적인 실태 조사가 요구되고 있다. 또 주입 및 배출 시기와 지점, 배출된 지역 바다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서식 어종 및 유통 경로,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 조사 및 역학 관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3년 일본 원전 사고가 있은 후 2년 만에 일본 북동부 항만을 다녀온 선박 5척을 대상으로 평형수 방사능 오염 여부를 측정했다. 그중 선박 4척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을 검출했다. 세슘은 인체에 들어가면 일단 배출이 잘 되지 않고 근육에 농축되며 세슘이 많이 침투할 경우 불임증, 전신 마비, 골수암, 갑상선암 등을 유발하는 발암 물질이다.

그러나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3년 조사 이후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방사능 오염 재측정을 실시하지 않았다. 국민 안전 도외시한 직무 유기라는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심지어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가 난 2011년 3월~2017년 9월까지 바닷물 국내 반입량은 법적 근거 미비로 통계가 전무한 실정이다.

김종회 의원은 “후쿠시마현 등 8개 현에서 수산물 수입을 차단하고 있지만 정작 선박을 통해 원전 사고 인근 지역의 바닷물은 국내 영해로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해수부는 지난 2013년 선박 평형수 방사능 오염 조사 이후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위험성 검증을 하지 않는 등 직무를 유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수부는 뒷짐만 질 것이 아니라 앞으로는 일본 항구에서 평형수를 실어 올 때 한국에 들어오기 전 공해상에 평형수를 버리는 등의 의무를 부과하는 등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