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농협 공판장 깐마늘 취급 확대키로농협, 경쟁력 강화와 거래 투명성 제고 기대... 제값 받기 지원도
농협경제지주는 8월 6일 서울시 중구 농협중앙회에서 하반기 농협 공판장 깐마늘 취급 확대 특별 추진 실무 협의회를 개최했다. [사진 제공=농협]

농협(회장 김병원) 경제지주는 8월 6일 서울시 중구 농협중앙회에서 농협 공판장 마늘 품목 담당 경매사, 본(本)마늘·마늘 산지 농협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판장 깐마늘 취급 확대를 위한 '2019년 하반기 공판장 깐마늘 특별 추진 실무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2019년 상반기 깐마늘 특별 추진 성과 평가, ▲마늘 산지 동향 및 판매 활성화 계획 보고, ▲공판장 깐마늘 취급 확대를 위한 주요 전략 논의, ▲통합 출하 유치를 통한 깐마늘 물량 규모화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정보 공유와 활성화 방안을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농협경제지주는 깐마늘이 일부 대형 상인 위주로 독과점 유통되고 주요 도매 시장 내에서 상장 예외 품목으로 지정·운영됨에 따라 거래 투명성 저하와 합리적 시장 가격 형성 방해로 가격이 왜곡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농산물 가격 하락 방지와 공판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농협 공판장 깐마늘 취급 확대를 특별 추진해왔다.

그 결과, 2018년 1만t 이상을 추진하여 취급량을 전년 대비 25.4% 성장시켰으며, 2019년 상반기에만 전년 동기 대비 2333t(48.1%) 증가한 7182t 이상을 추진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농협경제지주는 올해 하반기 1만t 이상을 추진하는 등 연간 2만t 취급을 목표로 ‘가격 경쟁력 강화, 전문 중도매인 육성, 통합 출하 유치를 통한 물량 규모화·물류 효율성 제고’ 등의 전략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공판 사업 분사 이동영 분사장은 “주요 도매 시장 내 공판장의 깐마늘 취급 점유비가 낮아 깐마늘 취급 확대를 통한 공판장 경쟁력 강화와 미래 성장 동력 확보가 절실하다.”면서, “올해 마늘 생산 면적과 예상 생산량 증가로 마늘 가격 하락이 예상됨에 따라 적극적인 판매 확대에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우리 농산물 판매 확대 및 소비 촉진에 전념하고, 농산물 수취 가격을 제고하여 농가 소득 5천만 원 시대 구현에 앞장서겠다.”면서, “국민의 식량 안보 확보와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의 지속적 공급을 위해 소비자께서 우리 농산물에 대한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