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로컬푸드
로컬 푸드, 정부는 애쓰고 공공기관은 나몰라라?손금주 의원, "나주 소재 공공기관 구내식당 로컬 푸드 사용량 지난해보다 오히려 하락해"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 농해수위) [사진 제공=손금주 의원실]

정부의 로컬 푸드 정책 추진 의지에도 불구하고, 이전 공공 기관의 지역 상생을 위한 노력은 여전히 부족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 농해수위)이 나주시 소재 각 공공 기관으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각 기관 내 구내식당의 나주시 생산 식자재 사용비율이 평균 28.8%에 그쳐 지난해 사용률 32.7%보다 3.9%p 낮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해 조사보다 무려 54.9%p 하락했으며,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43.7%p), 사립학교직원연금공단(30.6%p)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규모가 큰 에너지 공공 기관인 한전(-6%p), 한전 KPS(-7.1%p), 한전 KDN(-4.5%p) 등에서 모두 로컬 푸드 사용량이 감소했다.

반면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지난해 조사에서 4.4%를 사용했었지만, 이번 조사에는 55.2%p 상승한 59.6%를 기록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도 지난해 조사 대비 31.6%p(2018년 22.5%, 2019년 54.1%) 상승했다.

손금주 의원은 "국토 균형 발전·지역 상생이라는 공공 기관 이전의 목적에 충실할 것을 요청한 지난해 지적과 정부의 로컬 푸드 추진 의지에도 불구하고, 나주 소재 공공 기관들의 지역 상생 의지가 여전히 보이지 않는다."면서, "지방 분권, 지역 균형 발전, 지방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전 공공 기관이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손 의원은 "지역 내에서 생산된 식자재 사용 등 지역 소재 공공 기관들이 앞장서서 지역 사회와 상생의 틀을 만들고, 구체화 시킬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