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국내 시판 김치, 첨가물로부터 '안전'세계김치연구소, 식품 첨가물 20종 동시 분석법 최초 개발

세계김치연구소(소장 하재호)는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김치 40종을 분석한 결과, 김치에 사용 금지된 식품 첨가물로부터 ‘안전’한 것을 확인했다.

비살균 식품인 김치는 식품의 부패를 방지할 목적으로 사용하는 ‘보존료’와 붉은색 김치의 시각적 효과를 높이기 위한 ‘타르색소’의 사용이 금지되어 있으며, 인공 감미료의 경우 사카린나트륨 등 일부 품목만 제한적으로 허용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에 따르면, 수입 신고된 김치류 등에서 합성 보존료(9건), 인공 감미료(1건, 사이클라메이트), 타르색소(1건)가 검출된 바 있다. 국민 건강을 위해 김치에 첨가물 사용을 식품위생법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이처럼 김치에서 검출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안전성 확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세계김치연구소는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김치 40종을 수집하여 식품 첨가물 사용 여부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보존료 및 타르색소는 검출되지 않았으며, 인공 감미료 중 사카린나트륨이 일부 검출되었으나, 이는 식품 첨가물 공전의 허용 기준 이하로 확인되었다.

또한, 식품 첨가물 분석에 드는 시간과 비용 절감을 위해 식품 첨가물 20종의 동시 분석이 가능한 신속 검출법을 개발하였다. 이 분석법은 극미량의 오염도를 검출하는 고감도 분석 방법으로, 질량분석법의 다중 반응 모니터링을 활용해 식품 첨가물 20종에 대한 동시 분석 조건을 개발하여 유효성 검증 후 분석법을 확립했다.

이번에 개발된 분석법은 기존 분석법에 비해 동시 분석 가능 항목을 7종에서 20종으로 확대한 반면, 분석 소요 시간을 1/2 수준(5.5분 이내)으로 단축하여 분석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세계김치연구소 하재호 소장은 “본 연구를 통해 김치 위생 안전에 대한 불안 요소를 예방하는 데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새로 개발된 동시 분석법이 김치뿐만 아니라 다른 식품에도 적용이 가능하며, 향후 잠재적 위해 물질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대응함으로써 김치의 위생‧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본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Analytical Letters에 게재되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