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글로벌 인재 꿈키우는 농어촌 지역 청소년들농정원, ‘한-뉴 농어촌 지역 청소년 어학연수 오리엔테이션’ 개최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이하 농정원)은 지난 6월 29일(토) 대전컨벤션센터에서 ‘한-뉴 농어촌 지역 청소년 어학연수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하였다.

‘한-뉴 농어촌 지역 청소년 어학연수 프로그램’은 농어촌에 거주하는 농어업인 자녀(중2~고2) 150명을 선정하여, 뉴질랜드 현지 수업 참여 및 글로벌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것으로 한국-뉴질랜드 FTA 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2016년에 시작되어 올해 4회 차를 맞았다.

오리엔테이션은 출국 전 연수생들의 현지 문화, 안전 교육, 현지 생활 규칙 등에 대한 사전 이해를 높여 보다 안전한 연수를 추진하기 위해 개최되었으며,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농정원, 주한 뉴질랜드 대사, 연수 참가 학생 및 학부모 등 약 500여 명이 참석하였다.

이번 연수 대상자로 선발된 150명(농촌 지역 127명, 어촌 지역 23명)의 학생들은, 7월 16일부터 9월 15일까지 뉴질랜드 4개 지역(와이카토, 넬슨/말보로, 캔터베리, 마나와투)에 파견되어 8주간 연수 프로그램에 참여할 예정이다.

연수생들은 뉴질랜드의 국·공·사립학교 30개교에서 현지 학생들과 동일한 정규 학업 과정 및 단계별 영어 수업(ESOL)을 수강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참가 학생들의 다양한 재능 발굴과 능동적 학습 태도 개발을 위해 현장 체험 학습(선진 농장 체험 및 캠핑, 마오리 마을 방문 등)과 선택 과목 및 동아리(스포츠, 디자인, 요리 등) 활동도 진행될 예정이다.

농정원 신명식 원장은 “농어촌 지역 청소년들이 어학과 글로벌 마인드에 대한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면서, “우리 농수산 식품 산업의 버팀목인 자랑스러운 농어업인 학부모님들께 본 프로그램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뉴 청소년 어학연수 사업은 우리나라와 뉴질랜드의 FTA 발효에 따라 농어촌 지역의 농어업인 자녀(중학생 2・3학년, 고등학생 1・2학년)를 대상으로 영어 교육과 해외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으로서, 2016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으며, 프로그램에 소요되는 비용은 한국과 뉴질랜드 양국 정부가 국비로 지원하고 있다.

한-뉴 농어촌 지역 청소년 어학연수는 농어촌 지역 거주 및 농어업인 자녀를 대상으로 학교별․분야별(농촌, 어촌)로 최대 2명을 추천받아 서류 전형, 영어 평가, 최종 면접 절차를 거쳐 매년 최대 150명을 선발한다.

2016년과 2017년에는 각 150명, 2018년에는 149명을 선발하여 연수를 진행하였으며, 연수에 참여한 학생들의 만족도는 3개년 평균 4.59점(5점 만점)으로 전체 학생 중 93.7%가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