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농우바이오, 해외 신규 판로 개척 나서타지키스탄 현지 시설 단지 조성 사업에 참여... 중앙아시아 진출 교두보 마련
농우바이오는 타지키스탄 현지 농림부에서 진행 중인 시설 하우스 단지 조성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토마토, 파프리카 등 고부가 가치 품목을 중심으로 시범포 사업을 실시하기로 상호 협의하였다. [사진 제공=농우바이오]

농우바이오(대표 이병각)는 타지키스탄 현지 농림부에서 진행 중인 시설 하우스 단지 조성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토마토, 파프리카 등 고부가 가치 품목을 중심으로 시범포 사업을 실시하기로 상호 협의하였다.

이번 상호 협의는 농우바이오와 타지키스탄 농림부 산하 기관 식물부(국장 NABIEV FARRUKHIDDIN AMURDINOVICH) 간  ▲시설 하우스 단지 조성 프로젝트에 대한 세부 계획 및 진행 ▲농우바이오 채소 품종들에 대한 현재까지의 시험 진행 상황 및 작황 점검 ▲향후 농우바이오 품종이 타지키스탄에 수출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 등으로 진행하였다.

중앙아시아에 위치한 타지키스탄은 전통적인 농업 국가로서 농업 생산이 국가 전체 GDP의 23%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체 채소 시장은 약 6만461ha로 수박과 양파, 토마토가 주종을 이루고 이밖에도 당근, 오이, 양배추 등이 재배되고 있다.

앞서 농우바이오(대표 이병각)은 글로벌 마케팅 전담 조직을 신설한 이후 ▲해외 신시장 개척 및 신규 작물 개발 ▲작물별 글로벌 마케터 육성을 통한 세계 시장 경쟁력 확보 등 다양한 미션을 제시한 바 있다.

이병각 대표는 “국내 종자 시장이 지속적으로 발전하려면 국가 간 연계 강화가 중요하다. 종자 수출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위해 각 나라별 맞춤 컨설팅 및 기술 지도를 적극 실천하는 게 목표”라며 해외 시장 개척을 통해 국내 종자 수출의 자신감을 보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