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충남 농기원, 사료용 벼 생산 돕기 나서사료용 벼 파종 현장 연시회 열어... "양질의 조사료로 축산 농가 사료비 절감 기대"
충청남도농업기술원은 5월 14일 당진시 석문면 난지도리 연시포장에서 도와 국립축산과학원, 당진시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사료용 벼 파종 현장 연시회를 개최했다. [사진 제공=충청남도농업기술원]

충남도농업기술원은 5월 14일 당진시 석문면 난지도리 연시포장에서 도와 국립축산과학원, 당진시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사료용 벼 파종 현장 연시회를 개최했다.

이번 현장 연시회는 논 타작물 재배를 확대하고, 질 좋은 조사료를 생산하기 위해 마련했다.

농축산 농가와 담당 공무원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연시회는 정책 설명, 교육, 연시,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 연시회에서는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정책을 설명하고, 국립축산과학원 지희정 박사가 ‘작물에서 찾는 농축산의 미래’를 주제로 풀 사료 재배 및 이용에 관해 교육했다. 

또 이앙, 건답 직파, 드론을 활용한 총체 벼(목양 품종) 파종 현장 연시도 진행했다. 아울러 농가에서 관련 농기계를 직접 살펴볼 수 있도록 직파기, 드론 등 파종기와 밭작물 생력 기계를 전시했다.

도 농업기술원 이중희 지도사는 “기후 변화에 따른 국제 곡물가 상승 등 농가 경영상의 어려움이 많다.”며 “이번 연시회를 통해 현장 기술 지원은 물론이고, 앞으로 농축산 농가 사료비 절감을 위한 양질의 조사료를 생산해 도내 농가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