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일본에 뜬 매운맛 떡볶이, 자꾸 손이 가네aT, 오사카에서 'Hot&Red' 푸드 트럭 활용 홍보 행사 개최
오사카 푸드 트럭 소비자 체험 홍보 행사 전경.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매운맛에 익숙치 않은 일본 젊은이들이 떡볶이와 닭갈비 등 한국식 매운맛에 흠뻑 빠졌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이하 aT)는 일본 오사카 중심지인 우메다 일대에서 지난 5월 11일(토)부터 이틀간 푸드 트럭을 활용한 한국 농식품 홍보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일본의 HMR(가정 간편식) 시장을 겨냥해 폭발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식 핫도그와 치즈 닭갈비, 김치전 등 한국산 식재료를 활용한 즉석 요리를 푸드 트럭에서 직접 조리해 약 3500여 명의 일본 소비자에게 선보였다.

푸드 트럭을 찾은 현지 소비자들은 “한국 떡볶이는 맵지만, 자꾸 손이 가는 중독성이 강한 매운맛”이라며, 최근 정치적으로 냉랭한 한일 관계와는 대조적으로 일본 젊은 층의 핫(Hot)한 K-FOOD 열기를 엿볼 수 있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 이사는 “과거 일본 중년 여성들로부터 시작된 한류가 최근에는 젊은 층 사이에서 새롭게 시작되고 있는 만큼, `Hot&Red’를 테마로 한 매운맛 라면, 떡볶이, 김치, 식초 음료 등 새로운 한국의 맛을 지속적으로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