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YG 공식입장 "관계 없다"

YG 공식입장 발표

YG 공식입장 통해 승리와 선 긋나

YG 공식입장 "법인카드 아냐"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YG 공식입장이 발표됐다. 소속 가수였던 승리의 법인카드 사용 의혹에 대한 답이다.

25일 오전 YG 측은 공식입장을 발표하며 승리가 지난 2015년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법인카드에 대해 말했다. YG 측은 "햐당 카드는 업무와 관련없이 발생한 모든 개인 비용을 자신이 부담하고 결제했던 카드"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4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015년 일본인 사업가 일행을 위해 성매매 여성을 부르고 이들의 화대를 지급했다는 취지의 동업자 유모씨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해당 보도에는 "성 접대가 이뤄진 서울의 유명 호텔비 3000여만원을 승리가 YG 법인카드로 결제했다"라는 내용이 포함돼 논란이 일었다.

위와 같은 진술을 한 유모씨는 유리홀딩스 전 대표로 승리와 여러 사업을 함께 해온 것으로 알려져있다. 유씨는 사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지난 2015년 겨울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 투자자들을 위해 성탄절 파티를 개최하고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같은 보도가 이어지자 YG 공식입장이 발표된 것.

현재 승리는 당시 호텔비를 결제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성접대 목적은 아니었다"라고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관련자 진술과 계좌 내역 등을 토대로 주요 혐의자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이다.

승리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돼 조사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13일 승리와 전속계약을 종료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