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애들 생각' 최환희, 방황하지 않았던 이유
(사진=tvN 캡처)

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 군이 재혼 가정인 이파니와 서성민 부부를 위해 자신의 어린시절을 회상했다.

23일 방송된 tvN '애들생각'에서는 재혼 가정인 이파니와 서성민 부부가 출연해 아들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아들이 아빠를 어려워한다는 것. 마음의 문을 닫았다고 전했다. 이파니는 아들이 다섯살 되던 해 서성민과 재혼했다.

이파니는 재혼한 사실을 아들에게  얘기하는 게 좋을지 고민했다. 이에 최환희 군이 "비슷한 상황을 겪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초등학교 5~6학년 사이에 할머니가 부모님 얘기를 다 해주셨어요"라며 부모님의 이야기를 진작에 알았기 때문에 방황하지 않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만약 그 당시에 그 얘기를 못 듣고 뒤늦게 얼았다면 얼마나 방황했을까 생각이 든다"라며  부모님의 이야기를 일찍 알게 된 것이 다행이라고 전했다. 일찍 알게 된 만큼 더 많이 생각할 수 있었다고.

또한 이파니의 아들 형빈군과 자신의 성격이 비슷하다며 형빈의 마음을 열기 위해서는 게임, 운동 등 형빈이와의 공통점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파니와 서성민 부부는 "마음에 와닿는 또래들의 설명이다"라며 "아이들이 저렇게 깊은 생각을 하고 있구나"라고 느낀다고 전했다. "마냥 어린아이일 것 같은 형빈이도 깊은 생각을 하겠구나"라는 생각이 든다며 최환희 군의 말에 공감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