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론, 이사강母 질문에 묵묵함 대답 내놓아
사진=MBN

새 신랑 론이 이사강 어머니의 말에 웃음 대신 묵묵한 대답을 내놓았다.

19일 방송된 MBN '모던패밀리'에 출연한 이사강과 론은 장모님과 함께 미용실을 찾았다. 머리를 짧게 자르기 위해서다.

이사강의 어머니는 론의 긴장을 풀어주고자 질문을 던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론은 평소 생글생글한 미소로 답했던 과거의 모습과 달리 묵묵한 표정의 답을 내놓았다. 이사강의 어머니는 딸의 마음까지 풀어주고 싶었는지 헤어 디자이너에게 “예쁘게 잘라달라”는 주문도 잊지 않았다.

론의 짧은 머리가 어색한지 이사강은 그의 머리를 조용히 쓰다듬으며 애써 눈물을 참는 모습을 보였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