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강원 농기원, ‘과수 꽃눈 제거용 분무건’ 시연회 개최세계 최초 특허 기술... 작업시간 단축, 대과 생산율 제고 기대
강원도농업기술원은 4월 12일 신북읍 유포리에서 2018년에 개발 완료한 「과수 꽃눈 제거용 분무건」을 이용하여 춘천 소재의 배·복숭아 농가들을 대상으로 시연회를 개최하였다. [사진 제공=강원도농업기술원]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은 4월 12일 신북읍 유포리에서 2018년에 개발 완료한 '과수 꽃눈 제거용 분무건'을 이용하여 춘천 소재의 배·복숭아 농가들을 대상으로 시연회를 개최하였다.

현재 강원도는 배와 복숭아의 개화 직전 시기로 농가들은 꽃을 제거하는 적화 작업이 한창이나, 농촌 고령화와 인력 부족에 따라 적화 인력을 구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따라서 강원도농업기술원은 기존에 복숭아를 대상으로 효율적인 적화 작업을 위해 농업용 동력 분무기의 수압을 이용해 복숭아 꽃눈을 떨어뜨리도록 개발된 '복숭아 꽃눈 제거용 분무건'의 과종 확대를 통해 배 적화 작업에도 적용하여 노동력 절감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본 기술은 2017년 특허 등록된 '과수 적화용 동력형 직분사 분무건'(특허 등록 2017-0021413) 등 11건을 이용하여 꽃 적화기 제품을 출시했다. 또한 ‘농림축산식품과학기술대상 장관상’ 등 2회의 장관상을 수상하였고 2019년 농촌진흥청 시범 사업을 통한 ‘화천’ 등 전국 7개소의 약 100ha의 과수 농가에 시범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 기술의 핵심은 기존 꽃눈 제거용 분무건에 솔레노이드 장치를 추가하여 물의 분사 형태를 초당 분사 횟수 7회, 9회 등의 다양한 형태로 분사가 가능한 기술이다.

강원도농업기술원 임상현 과장은 "배 꽃눈 제거 작업 시간이 관행 대비 1/4 이하로 절감되고, 조기 적화에 따른 대과 생산율은 21% 이상 품질 향상이 기대되어 FTA 대응 국제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