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친환경 농기자재, 만리장성 넘을까농업기술실용화재단, 'CAC 2019' 참가해 한국관 열어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지난 3월 5일부터 7일까지 중국 상하이 신국제박람센터(SNIEC)에서 개최되는 '제20회 중국국제농화학 및 작물보호박람회(CAC 2019)'에 참가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박람회 한국관. [사진 제공=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은 지난 3월 5일부터 7일까지 중국 상하이 신국제박람센터(SNIEC)에서 개최되는 '제20회 중국국제농화학 및 작물보호박람회(CAC 2019)'에 참가해 한국 농기자재의 우수성을 널리 알렸다고 전했다.

CAC 박람회는 농기자재 분야 세계 최대 규모 박람회로서, 중국 기업뿐만 아니라, 서남아시아, 중동, 유럽 등 세계 30여 개국 약 4만여 명의 바이어 및 기업들이 참가하였다.

재단은 3년 연속 CAC 박람회에 참석하여 한국관을 운영하였으며, 올해는 총 24개 부스, 22개 기업이 참여하였다.

이번 CAC 박람회 한국관에는 중국 현지에서 관심이 높은 친환경 영양제, 비료에서부터 염류 및 연작 장해를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농자재 및 농기계 제품들을 소개하였으며, 총 822만불 규모(상담 건수 340건, 상담 금액 3775만 불)의 수출 상담 및 계약을 체결하는 등 성과를 이루었다.

참가 기업들은 중국을 비롯한 인도, 유럽, 북아프리카 등 전 세계의 바이어들과 수출 상담․계약을 진행함으로써 우리 제품이 세계로 진출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성우엔지니어링은 심토 파쇄기를 중국 기업과 지속적으로 시험 운영하였고 이번 박람회에서 OEM으로 제품 공급 거래를 확정하였으며 약 7만5천 불을 수출하였다.

㈜백광소재는 중국 기업과 석회질 비료인 ‘쏠라임’에 대한 1차 수출 계약을 완료하였고, 수출 규모는 약 2백만 불(1만5천 톤)이다.

㈜나눔은 도축 동물의 혈액을 이용한 아미노산 비료에 대해 인도, 몽골, 인도네시아, 미얀마, 브라질 바이어들과 상담을 진행하였으며, 특히 브라질과 인도네시아와 ㈜나눔의 비료 생산 설비 수출에 대해 협의하여 향후 약 120만 불의 추가 수출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재단은 해외 테스트 베드 지원 사업과 국제 박람회 등을 활용하여, 국내 농기자재 제품 및 기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중국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