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김종회, 한농대 분할 시도 백지화 촉구"한농대 멀티 캠퍼스화, 경북의 특정 지역으로 이전하려는 잔꾀"
김종회 의원은 “한농대 멀티 캠퍼스화는 분할은 전북 혁신도시를 만신창이로 만드는 것이며 노무현 대통령의 분권 정신을 전면 부정하는 적폐적 발상이다.”며 한농대 분할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농식품부와 한농대에 강력히 촉구했다.

국회 농해수위 김종회 의원(민주평화당, 전북 김제.부안)은 1월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전북 혁신도시(전주)에 터를 잡은 한국농수산대학(이하 한농대) 분할 음모가 획책 단계를 넘어 실행 중이다.”며 “분할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농식품부와 한농대에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농대는 올해 ‘한농대 멀티 캠퍼스 추진을 위한 연구 용역’ 명목으로 1억5천만 원의 국가 예산을 확보했다. 그 전에도 한농대는 ▲대학의 대내외 여건을 고려한 멀티 캠퍼스 조성 타당성 분석 및 방향 설정 ▲멀티 캠퍼스를 신규 추진할 것인지, 기존 대학 캠퍼스를 활용할 것인지 여건 분석 등 주요 과업을 정하고 5천만 원을 들여 멀티 캠퍼스 추진을 위한 용역을 진행했다.

김 의원은 농식품부와 한농대에 의해 추진 중인 한농대 분할 시도는 2백만 전북 도민에 대한 전면적인 선전 포고이자 도발로 규정했다.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사항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한농대 멀티 캠퍼스 조성’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한 음모는 전북 혁신도시에 자리 잡고 있는 한농대의 일부 또는 절반을 경북의 특정 지역으로 이전하려는 잔꾀에 불과하다. 혁신도시는 노무현 정부가 지방 균형 발전과 지역의 성장 거점 마련을 위해 야심차게 추진했던 사업으로 각 지역의 고유한 특성과 잠재력을 바탕으로 혁신도시의 발전 방향을 정하고 지역별 특성에 맞게 공공 기관을 이전시키는데 그 목적이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농생명 융합 도시’라는 비전을 바탕으로 전북 혁신도시에는 한농대를 비롯, 농촌진흥청, 농업과학원등의 농업 관련 기관이 대거 입주해 있다. 그 중 한농대는 2015년 전북 혁신도시로 이전하여 활착 단계를 갓 지나 본격적인 발전 단계에 진입하고 있다.

김 의원은 "한농대를 분할하면 한농대는 내리막길을 걸을 것이며 한국 농업의 미래는 종말을 고할 수 있다"며 "기존 한농대에 대한 정부의 전략은 선택과 집중이었고 이 전략은 성공 궤도에 올라섰으나 현재 제2, 제3의 한농대 캠퍼스를 만들겠다는 발상은 선택과 집중 전략 포기이자 자살 행위"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한농대는 한 학년의 정원이 550명에 불과하고 대학 전체 현원이 1,500명 남짓한 초미니 대학인데 이 대학을 반으로 나눈 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며 "전북 도민들은 이명박 정권 당시 전북 혁신도시에 이전하기로 역대 정부가 약속했던 토지공사(LH공사의 전신) 본사를 진주 혁신도시로 빼앗기는 등 눈물과 통곡으로 점철된 가슴 아픈 역사를 갖고 있는데 한농대 분할 시도는 전북에 오기로 한 토지공사를 경남 진주로 빼앗아간 ‘LH 사건’의 판박이가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전북 정치권과 전국의 깨어있는 농민들과 연대해 한농대 분할 시도를 반드시 분쇄하고 ‘멀티 캠퍼스 백지화 선언’을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이어 김 의워은 “멀티 캠퍼스화는 분할은 전북 혁신도시를 만신창이로 만드는 것으로 노무현 대통령의 분권 정신을 전면 부정하는 적폐적 발상"이라며 "한농대 분할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농식품부와 한농대에 촉구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