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최남북 산림 협력 국민 참여 활성화 방안 논의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오는 1월 16일 서울시 중구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남북 산림 협력 국민 참여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월 8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남북 산림 협력 유관 단체를 비롯해 정부 부처와 지방 자치 단체 등 2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위윈회 수석부의장, 김진호 대한민국재향군인회 회장, 박종환 한국자유총연맹 총재, 정성헌 새마을운동중앙회 회장, 원행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전명구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유경촌 천주교 서울대교구청 보좌주교,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등 헌법 기관과 주요 민간·종교 단체 인사들도 대거 참석한다.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가 개회사를 한 뒤 고건 전 국무총리와 김황식 전 국무총리의 축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또 홍석현 (재)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과 문국현 산림청 남북산림협력자문위원회 위원장이 나서 기조 연설을 하고 김필주 평양과학기술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장이 특별 강연을 진행한다.

아울러 이날 산림청은 남북 산림 협력 국민 캠페인에 사용할 ‘새산새숲’ 브랜드를 선보인다. ‘새산새숲’은 숲속의 한반도를 남과 북이 함께 만들어 나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다음으로 박종호 산림청 차장과 지학수 기독교대한감리회 선교국 총무 목사, 김평환 한국자유총연맹 사무총장의 주제 발표가 진행된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이경준 (사)산림정책연구회 회장을 좌장으로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 의장, 박은식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무차장, 박영자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이 남북 산림 협력 추진 상황을 공유하고 국민 참여 활성화 방향을 논의한다.

김재현 청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여러 전문가들을 모시고 남북 산림 협력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과 참여 활성화를 논하는 의미 있는 자리”라면서 “앞으로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국민 캠페인에 참여를 희망하는 단체와 업무 협약을 맺어 국민 공감대와 참여를 바탕으로 남북 산림 협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림청은 오는 1월 16일 서울시 중구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남북 산림 협력 국민 참여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사진 제공=산림청]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