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제주 사망여아는 갯바위서, 엄마는 제주항서...왜 시신 발견 위치 상이한가
사진=YTN뉴스캡처

제주 사망여아의 엄마 시신까지 발견됐다.

앞서 지난 4일 오후 6시 36분께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해안가 갯바위에서 낚시 중이던 A씨는 해안으로 떠밀려온 여아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제주 사망 여아는 3세로 경기도 파주에서 엄마와 함께 제주에 간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 사망여아 사건에 의문은 있다. 함께 바다에 빠졌을 것이라고 추측되는 가운데, 두 모녀의 시신의 발견 지점이 서로 다르다는 점이다. 시신이 발견된 시점도 의문이다.

전문가들은 여아 시신이 해안으로 밀려들어온 만큼 바다에서 사망한 뒤 밀려들어왔을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이와 더불어 먼 바다에서 떠밀려 왔을 경우 엄마의 시신은 해안으로 밀려들어오지 않고 먼 바다로 떠내려갔을 것이라는 추측이 가능해진다.

통상 무거운 시신은 먼 바다로 떠밀려가고, 상대적으로 가벼운 시신은 해안으로 밀려오게 되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