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애플, BMW 등 글로벌 기업의 재생 에너지 의무 사용 확대김현권 의원, “재생 에너지 확대하지 않으면 글로벌 기업에 납품하지 못하게 돼”

글로벌 기업들의 재생 에너지 의무 사용이 확대되면서 국내 기업에 대한 재생 에너지 100% 사용 요구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하였다.

다국적 비영리단체인 기후 그룹(The Climate Group)은 2014년 뉴욕시 기후 주간 행사에서 기업의 활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재생 에너지를 100% 사용할 것을 제안하였다.  'RE100(Renewable Energy 100%) 이니셔티브(Initiative)'의 시작이다.

구글, 애플, GM, IKEA 등 글로벌 기업들이 RE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하여 공장, 사무실, 건물 등 자신의 영업 활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재생 에너지로 100% 사용하겠다는 방침을 공개적으로 선언하였다.

10월 현재 RE100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154개에 달한다. 지난 해 12월 기준으로 RE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한 기업들은 122개였다.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이다. 지난 7월 25일 일본에서 최초로 후지쯔가 골드 멤버로 가입하여 2050년까지 전 세계 자사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100% 재생 에너지로 이용하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기업의 RE100 이니셔티브 참가 확산 추세는 국내 기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김현권 의원은 10월 22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 감사에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전문 위원 입법검토서를 인용하며 RE100에 참여한 글로법 기업들로부터 국내 기업들이 재생 에너지를 100% 사용한 제품의 납품을 요구받고 있음을 밝혔다.

SK하이닉스는 공급처인 애플사로부터 납품 제품에 대해 신재생 에너지 사용을 요구받았다. 애플이 한국에 컨설팅 업체를 파견하여 조사를 시행하였으나 국내 재생 에너지 기반을 고려할 때 재생 에너지 사용이 여의치 않음을 알고 공식적인 사용을 요구하지는 않은 상태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공급처인 삼성전자가 유럽 제조사, 그린피스 등으로부터 제품 생산 시 재생 에너지 사용 요구를 받고 있다. 유럽 제조사 등은 삼성전자에게도 동일한 요구를 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아웃소싱이 많아 실제 전력 소비량이 작기 때문에 일정 비율의 에너지를 재생 에너지로 조달이 쉽지 않다는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재생 에너지를 구매하는 권한이 주어지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한다.

LG화학은 공급처인 BMW로부터 납품 받는 전기차 배터리에 대해 재생 에너지 사용을 요구받아 폴란드 공장에서 해결 방안을 모색하던 중에 BMW와의 거래가 무산되었다. 하지만 현재 폭스바겐에서 BMW와 같은 요구를 받고 있다.

삼성SDI는 공급처인 BMW에서 납품 물량에 대해 재생 에너지 사용 요구가 있었으며, 현재 해외 공장에서 재생 에너지 사용으로 해결하고 있다.

이미 국내 각 기업들이 RE100에 참여하는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납품하는 제품 생산에 재생 에너지를 사용할 것을 요구받고 있지만 한국의 기업들이 재생 에너지를 구매할 수 있는 시스템과 환경이 구축되어있지 못하다.

삼성이 올해 발표한 ‘2018 지속가능보고서’에서 한국의 열악한 재생 에너지 여건에 대한 고민이 담겨있다. 지난 6월 삼성은 2020년까지 미국, 유럽, 중국에 있는 공장, 건물 운영에 필요한 에너지를 100% 재생 에너지로 충당하겠다고 밝혔지만 RE100 이니셔티브에 참여를 선언하지는 않았다. 

삼성은 지속가능보고서에서 “현재 글로벌 전력 사용량의 65%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는 국내의 경우, 재생 에너지 인증서 구매나 재생 에너지 공급 계약 시스템 등의 여건이 아직까지는 마련되어있지 않다. 또한 대규모 풍력, 태양광 발전 시설의 운영도 활성화되어 있지 않다.”라고 RE100에 참여할 수 없는 국내 여건의 어려움을 토로하였다.

기업이 재생 에너지로 생산한 전기를 구매할 수 있는 법안이 발의되어 국회에 계류 중에 있다. 개정안에는 전기 공급자가 재생 에너지를 이용한 전기 공급임을 증명하는 증서를 발급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하지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입법검토서에서는 “우리의 현재 전력 시장 체계를 고려할 때 재생 에너지로 생산한 전기가 소비자에게 직접 연계되도록 하는 것은 어려운 과제”라는 의견을 내놨다. 국내에서 RE100이 확산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전력 공급 체계의 개편 정책이 수반되어야 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재생 에너지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 2017년 현재 재생 에너지 발전 비중이 7.6%인 현실에서 삼성 등 대기업이 국내에서 재생 에너지를 100% 이용하여 제품을 생산하기는 어렵다. 삼성이 RE100 이니셔티브에 가입하지 않았지만 2018 지속가능보고서에서 문재인 정부의 “2030년까지 재생 에너지 20% 확대 정책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힌 것은 이 때문이다.

김현권 의원은 10월 22일 국정 감사에서 “재생 에너지를 확대하지 않으면 국내 제조업의 심각한 위기가 도래할 것이다. 그런데도 대한민국은 재생 에너지에 대해 소모적인 논쟁에 빠져있다.”며 “국내 산업의 경쟁력을 위해서라도 재생 에너지 확대 정책의 속도를 더 진전시켜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