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검역본부, 최근 식물 검역 수요 급증에 따른 현장 검역 인력 확충국제 특송‧우편 식물 검역관 8명 충원 추진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최근 해외 직구 증가 등으로 희귀 식물, 종자 등 소량 수입이 급증함에 따라 신속 검역 등 대국민 검역 서비스 제고를 위하여 검역관 인력 확충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국제 특송 및 해외 우편 담당 식물 검역관은 인천공항지역본부 8명(특송4, 우편4)으로 최근 급증하는 검역 수요와 세관 24시간 통관 시스템에 대응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검역 인력의 업무 피로도 증가와 함께 검역 지연 등 대민 불편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검역본부에서는 지난 8월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국제 특송 및 우편 검역 인력 4명을 정부안으로 반영한 바 있다.

국제 교역 확대와 해외 여행객 증가, 해외 직구 활성화 등으로 검역 물량이 급증하면서 외래 고위험 식물 병해충 유입이 크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국경 검역의 중요성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2000년 이후 국내 유입된 외래 식물 병해충은 총 34종(해충 13, 병 21)으로, 이중 30종이 2007년 이후 국내 유입이 확인됐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외래 식물 병해충이 유입될 경우 농업 생태계 교란과 함께 농산물 생산 피해, 국민 건강 위협 등 국민 생활에도 직접 영향을 미치는 만큼 검역 인력 충원을 통해 외래 식물 병해충 유입 차단과 대국민 검역 서비스 향상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