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한국에 머물게 된 제주 예멘 난민 23명, .어떤 기준으로 허가났나?
(사진=연합뉴스 제공)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이 제주 예멘 난민 23명의 체류신청을 받아들였다.

제주에서 온 예멘인들은 지난 6월25일부터 난민 신청 심사를 받았다. 이를 통해 440명이 면접을 완료했고 그 결과 제주 예멘 난민 23명에 대한 체류허가 결정이 났다. 많은 이들 중 제주 예멘 난민 23명에 대해서만 허가가 난 이유는 무엇일까?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이를 인도적인 차원으로 판단했다. 체류 통과된 제주 예멘 난민 23명은 주로 본국의 내전이나 후티 반군 강제징집을 피해 입국한 이들이다. 이에 부처는 이 23명의 제주 예멘 난민을 추방할 경우 생명이나 신체의 자유 등을 침해당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체류 허가를 받은 제주 예멘 난민 23명은 영유아 동반가족, 임산부, 미성년자, 부상자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한편 체류 허가를 받은 제주 예멘 난민 23명은 제주에 계속 남아 있을 수도고, 다른 지역으로 이동을 할 수도 있는 자유가 있다. 다만 이동지역에 대해서는 비공개할 예정이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