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전북농협, 행복 나눔이 식생활 개선 교육 실시농촌 취약계층 대상 올바른 영양정보 및 건강한 식습관 유도
[사진 제공=전북농협] 행복나눔이식생활개선교육 현장

전북농협(본부장 유재도)은 행복 나눔이 160여명을 대상으로 29일 정읍 신태인농협 · 31일 남원농협에서 2회에 건강 식생활 컨설팅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올바른 영양정보 제공과 건강한 식습관을 유도하기 위한 목적으로 전주기전대학 식품영양학과 지선경 교수를 초청하여 고령자가 지켜야 할 식사관리, 질병고령자 식사관리, 안전한 식품관리를 주제로 진행됐다.

유재도 본부장은 “농촌 주민들의 복지증진을 위한 농협의 사회적 역할이 필요하다”라면서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통해 건강한 농촌사회가 유지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행복 나눔이'는 농촌에 거주하는 65세 이상(독거노인 포함)가구, 다문화 가정, 조손가구, 장애인 가구 등 가사활동이 어려운 가구 및 농촌지역 소재 경로당을 직접 방문해 가사활동을 지원해 주는 제도다. 농림축산식품부(70%)와 농협중앙회(30%)가 활동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전북농협은 2018년 8월말 현재 1,515가구를 대상으로 사업을 실시했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