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이재성 골 터졌다, 새로운 원동력 효과?

이재성 선수가 골을 성공시키면서 극찬을 받고 있다.

이재성 선수는 13일(한국시간) 하이덴하임과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2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20분 동점 골을 성공시켰다.

이재성 선수의 골은 월드컵이 원동력이 됐다. 이재성 선수는 최근 진행된 월드컵에서도 그 실력을 입증한 바 있다. 월드컵에서 이재성은 대표팀 3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하여 맹활약했다.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이재성 선수는 인상적인 경기력으로 대표팀 허리에서 제대로 활약했다. 특히 왕성한 활동량으로 신태용호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이재성 선수는 귀국 후 "독일전 선전해서 기쁘면서도 16강에 진출하지 못해서 아쉽다. 앞으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 그래도 월드컵이라는 꿈의 무대서 뛰어서 너무나 기쁘다. 내 새로운 원동력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재성 선수는 "아쉬움은 없었다. 남은 것은 후회 없이 뛰었다. 국민 모든 분들이 응원해줘서 기쁘다. 국민 여러분에게 감사하다. K리그가 발전해야 한국 축구가 발전한다. 많이 봐주러 와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