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강호동 애잔했던 사부곡, 무서웠던 父에서 애틋한 존재로
(사진=MBN)

강호동이 너무도 애틋했던 아버지를 떠나보냈다. 


10일, 촬영 일정 중 별세로 임종도 지키지 못한 강호동은 다급하게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전해진다. 여론 역시 여러 경로를 통해 부자 간의 애틋한 정을 드러냈던 강호동 부친의 비고에 안타까워하고 있다. 

강호동이 방송서 처음 아버지 이야기를 꺼낸 건 지난 2011년. 그는 MBC '무릎팍도사'를 진행하던 때 故 김주혁이 출연해 돌아가신 아버지 얘기를 꺼내자 자신의 아버지를 떠올렸다.

강호동은 "가족들이 재미있게 이야기를 하다가도 아버지가 들어오면 모두 방으로 들어갔다. 아버지가 그렇게 무서웠다"고 유년시절 아버지에 대한 인상을 전했다.

하지만 스스로가 아버지가 된 후에는 아버지에 대한 애잔한 마음을 대체로 드러내왔던 터다. 강호동은 특히 장황한 설명 없이 눈빛이나 표정만으로도 아버지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일례로 그는 JTBC '천하장사' 때는 윤정수와 함께 재래시장에서 옛날통닭을 먹다가 "이게 어떤 맛이냐고 한다면 나는 아버지가 떠오른다. 아빠가 통닭을 사오셨을 때"라고 아버지의 추억을 떠올렸다. 그런가 하면 tvN '신서유기2' 당시 마지막 촬영에서 회식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아버지 생각에 감정이 복받쳐 눈물을 쏟기도 했다. 이 외에도 방송에서 아들 시후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에도 종종 아버지가 된 후 아버지에 대한 애잔한 마음을 느낀다는 말을 한 바 있다.

강호동 부친의 사랑도 남달랐다. 아들이 세금 추징 문제로 활동을 멈췄을 당시 직접 나서 아들을 향한 애틋한 부정과 무한대의 신뢰를 밝힌 바 있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