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LH, '쾌적한 도시 위한 숲 조성' 업무협약 체결‘LH Green Care 숲’ 공동 추진
김재현 산림청장(왼쪽)과 박상우 LH한국주택공사 사장이 8월 7일 진주시 LH본사 사옥에서 '숲으로 건강해지는 도시생활공간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산림청]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8월 7일 경남 진주시 LH 본사 사옥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박상우, 이하 LH)와 ‘도심 내 숲을 기반으로 건강한 국민생활공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양 기관은 산림의 치유기능과 정서함양 기능을 도시민이 생활권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LH 그린 케어(Green Care) 숲’의 조성·운영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LH는 ‘LH 그린 케어(Green Care) 숲’의 조성과 안정적 확산체계를 구축하고 산림청은 관련 법령에 근거하여 행정적 지원을 펼친다.

아울러 양 기관은 도심 산림교육·치유공간의 조성·운영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산림치유지도사 등 전문 인력 배치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산림청과 LH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LH 그린 케어(Green Care) 숲’은 경기도 오산에 조성되며 올해 시범운영을 거쳐 점차 확대 조성될 계획이다.

김재현 청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산림이 주는 혜택을 도시민이 생활권에서도 누릴 수 있게 되었다.”라며 “LH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숲으로 건강해지는 도시 생활공간 구현’의 성공사례를 만들고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