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팬퍼시픽 항공의 '날벼락' 변덕

팬퍼시픽 항공사, 통보 후 번복 사이 승객·여행사 발 동동

(사진=팬퍼시픽 홈페이지)

팬퍼시픽 항공이 관광객들의 발을 동동 구르게 만들었다.

인천과 세부를 오가는 필리핀의 저가 항공사인 '팬퍼시픽 항공'(Pan Pacific Airlines)은 12일 자정을 기해 중단을 선언했다. 하지만 곧 번복하면서 이용객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루 앞선 11일, 팬퍼시픽 항공은 국내 주요 여행사에 12일부터 운행을 중단한다고 통보했다.

팬퍼시픽 항공의 갑작스러운 운항 중단 원인은 재정 문제 탓. 팬퍼시픽 항공은 최근 단체 여행상품을 판매하고 있는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에 10억 원씩의 사전 계약금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필리핀 보라카이섬 폐쇄로 운항 구간이 대폭 줄어들면서 경영상 어려움을 겪었다. 

이 때문에 팬퍼시픽 항공이 운행 중단을 선언하면서 승객들의 불편이 예상됐던 바다. 당장 이날 세부로 떠날 계획이었던 승객은 난데없이 여행이 취소될 위기였다. 더욱이 팬퍼시픽 예약으로 이미 세부에 가 있는 관광객들에겐 날벼락인 소식이었다. 현지 관광객들로선 갑작스럽게 취소된 귀국편 항공사 사정에 현지에서 다른 항공사 항공편을 직접 구매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던 터다. 이 때문에 일부 여행사가 소비자 보상 문제에 대해 검토에 착수하는 등 발등에 불 떨어진 격으로 움직여야 했다.

하지만 다행이 현재는 하나투어와 모두투어가 자금 지원에 나서면서 팬퍼시픽항공의 모든 비행 편은 정상 운영될 예정으로 알려진다. 

이은정 기자  le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