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도토리, 비만 예방 탁월”한국식품연구원, 세포ㆍ동물실험

도토리가 비만 예방에 탁월한 효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식품연구원(원장 박용곤) 정민유 박사팀이 도토리의 비만예방 효능을 세포와 동물실험을 통해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지난 13일 식품연구원에 따르면, 세포실험에서 도토리는 지방 분화 및 지질대사관련 단백질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고 이러한 현상은 히스톤 아세틸전달효소 (histone acetyltransferase, HAT) 활성 저해를 통해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세포실험에 이어 동물실험에서도 도토리는 고지방 식이로 비만이 유도된 쥐의 간 및 지방 조직, 이중 특히 신장지방 조직의 무게를 유의적으로 감소시켰고 혈중 중성지질, 총 콜레스테롤과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알려진 LDL 콜레스테롤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도토리는 비만예방효능이 탁월함을 확인하였고, 더 나아가 혈중 콜레스테롤 저하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확인하였다. 특히 이러한 효능은 아세틸화 억제 등 후성 유전적 조절을 통해 나타낼 수 있음을 최초 제시한 것에 의의가 있다. 

정민유 박사는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도토리묵이나 전 등의 꾸준한 섭취를 통한 항비만 및 혈행 개선의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전문 학술지인 Journal of Medicinal Food에 게재될 예정이다. 

도토리는 우리나라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식재료로 예로부터 묵이나 전 등으로 만들어 섭취해 왔으며 생리활성 물질을 포함하는 건강식품으로 알려져 각광받고 있는 식품 소재다.

김진환 기자  kjh@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