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양예원‧이소윤, 피해 당시 두 사람의 공통점은?

유명 유투버 양예원과 모델 이소윤이 피팅모델 촬영 도중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해당 스튜디오 측은 강하게 부인하며 맞고소하겠다고 대응했다.

양예원은 17일 오전 동영상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3년 전 피팅모델 촬영에 속아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엎친데 덮친격, 당시 촬영한 사진들이 5월 초 음란사이트에 유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소윤도 같은 일을 당했다며 SNS를 통해 대중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양예원과 이소윤 모두 비슷한 상황과 수법으로 스튜디오 실장과 촬영자들로부터 성적인 모욕과 협박 등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라 주장하는 두 사람의 공통점은 “그 당시 이 일을 신고하거나 누군가에게 말을 하기엔 너무 수치스럽고 무섭고 창피했다”는 것이다.

양예원과 이소윤 부모님과 주변 지인들이 알게 되면 두려운 마음에 협박을 참고 수치스러운 촬영을 끝낸 것으로 전해졌다.

양예원과 이소윤은 자물쇠로 갇힌 스튜디오 내에서 20여명의 남성 촬영자들에게 둘러싸여 짧은 원피스와 티팬티만 입고 수치스러운 포즈를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스튜디오 측은 다른 입장이다.

촬영 도중 성추행 의혹에 대해 스튜디오 운영자 측은 “말로만 ‘포즈를 이렇게 해달라’는 식이었다”며 “분위기는 전혀 강압적이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운영자 주장에 따르면, 두 사람의 페이는 시간당 10~20만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스튜디오 운영자는 “무고죄로 고소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김정원 기자  kjw@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