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고흥 녹동농협, 햇마늘 첫 산지경매 개시전남농협, 24일부터 마늘 소비촉진 수도권 특판전 실시
전남농협지역본부(본부장 박태선)와 고흥 녹동농협(조합장 양수원)은 16일 녹동농협 공판장에서 햇마늘(주대마늘) 첫 경매식을 갖고 본격적인 산지경매에 나섰다 - 사진 왼쪽에서부터 정경찬 농협고흥군지부장, 이재후 팔영농협 조합장, 박태선 농협 전남지역본부장, 양수원 녹동농협 조합장

전남농협지역본부(본부장 박태선)와 고흥 녹동농협(조합장 양수원)은 16일 녹동농협 공판장에서 햇마늘(주대마늘) 첫 경매식을 갖고 본격적인 산지경매에 나섰다.

녹동농협 공판장은 전국 유일의 줄기가 달린 주대마늘 산지 경매장으로, 주 거래품목인 주대마늘뿐만 아니라 양파, 매실, 감자도 거래가 가능하며 올해 4천여 톤의 판매실적을 목표로 다음 달 말까지 경매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마늘 생산량은 35만2천톤으로 전년대비 1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이날 주대마늘 경매 물량은 200톤으로 첫 경매가는 최고 14,500원/4kg에 거래돼 지난해 15,400원/4kg보다 하락한 수준이다.

이에 전남농협은 햇마늘을 포함한 전남농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오는 24일부터 농협 고양유통센터에서 '전남 제철농산물 특판전'을 실시한다.

박태선 본부장은 "햇마늘 산지경매는 농업인들의 일손을 덜어주고, 운송비 등 출하제비용을 낮춰 농가수취가격을 올리는 효과가 크다"며 "농가가 생산한 농산물을 제값 받고 팔아주는 농협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