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교미교란제, 설치만 제때 해도 낙과 피해 줄어9월 수확, 5월 하순엔 설치해야 복숭아순나방 교미 방지 효과적
복숭아순나방을 효과적으로 방제하기 위해 9월 이후 수확하는 과수 품종은 5월 하순에 교미교란제를 설치하는 게 좋다. 사진은 교미교란제 설치 모습.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해마다 수확을 앞둔 과실이 떨어져 수확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면 올해는 교미교란제 설치로 피해를 예방해보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복숭아순나방을 효과적으로 방제하기 위해 9월 이후 수확하는 과수 품종은 5월 하순에 교미교란제 설치를 당부했다.

복숭아순나방은 애벌레(유충)가 복숭아, 사과, 배 과실을 파먹고 들어가 땅에 떨어지게 만드는 과수의 가장 골치 아픈 해충이다. 방제를 소홀히 한 과수원은 피해과율이 20%가 넘는다. 과수 농가들은 친환경적 방제 방법으로 과수원에 인공 성페로몬이 들어간 교미교란제를 설치해 나방의 교미를 막는데 이용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특작환경과는 유효기간이 있는 시판 교미교란제의 경우, 설치한 지 4개월이 지나면 효과가 떨어진다는 점을 실험을 통해 밝혔다. 3월 하순에 교미교란제를 설치 후 15일 간격으로 수거해 유효성분(성페로몬)의 방출 농도를 조사한 결과, 7월 하순까지만 방출량이 많고 이후에는 매우 낮은 농도를 보였다. 따라서 9월 이후에 수확하는 복숭아, 사과, 배 과원은 5월 하순에는 교미교란제를 설치해야 한다.

교미교란제는 복숭아순나방 성충(어른벌레)이 발생하지 않은 시기에 미리 설치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성충은 해마다 3월 하순부터 9월 하순까지 4세대에 걸쳐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1세대 성충은 5월 중순까지 발생하고, 2세대 성충은 6월 상순부터 발생하기 때문에 5월 하순에는 설치해야 9월 하순까지 효과가 지속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특작환경과 양창열 농업연구사는 “교미교란제를 효과적으로 이용하려면 해충의 생활사는 물론, 교미교란제의 유효 성분과 지속 기간 등에 대한 정보도 미리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