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계란ㆍ닭고기가격 안정화 추진6월 초 약 10일간 계란 400~500만개 저렴하게 공급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AI로 인한 공급 감소와 행락철 수요증가 등으로 상승하던 계란가격이 지난 5.18일을 기점으로 하향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가격하락 기조는 AI 피해로부터 산란계 생산기반이 점차 회복되고 있고, 수입 가능국이 점차 늘어남에 따른 심리적영향 등이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17.5월 계란을 낳는 산란계 사육마릿수는 4,422천수이며, 6월까지는 60백만마리까지 늘어나 전년수준의 88%까지 회복할 전망이다.

그간 계란 수입 가능국가는 호주, 뉴질랜드에 불과하였으나,  5월 중에 덴마크, 네델란드가 허용되었고, 6월 중에는 태국, 스페인 등의 추가적 수입 허용이 예정이다.

또한, 최근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신선채소 등 대체식품으로 소비전환에 따른 계란 수요감소와 전국 농협 하나로마트(60여 개소)에서 실시하고 있는 농협 자율할인판매(5.18~5.31, 260만개(186천개/일))등도 가격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계란가격 안정화 추세 지속을 위해서 필요시 6월초에 약 2주 간 농협을 통해 계란 400~500만개를 시중가격보다 30%이상 낮은 가격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농협에서는 산지가격으로 구매한 후, 농협유통 판매장을 통해 6~7천원 수준의 소비자가격으로 싸게 판매하여 유통업체의 가격인하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앞으로도 계란 가격변동 추이를 지속 모니터링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 농산물품질관리원과 합동으로 계란유통업체와 판매업체(대형ㆍ중소형 마트 포함)에 대해 계란사재기 등에 대응한 현장점검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닭고기도 수급불안 및 계절적 수요증가 등에 따른 소비자가격 인상에 대응하여 정부 비축물량(2,100톤, 1~2일분)을 5월하순에 시중가격보다 50%이상 낮은 가격으로 방출함으로써 조기 안정화를 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5.24(수)에 공매 공고한 후, 5.31일부터 정부 비축물량을 실수요자에게 공급함으로써 가격안정을 유도하고, 민간 비축물량(6천톤)도 가능한 조기에 시장에 공급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이태호 대 기자  agrienews@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호 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