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지연금’, 부모님께 드리는 최고의 선물고령농업인들의 안정적인 노후 생활을 위한 발판될 것

한국농어촌공사 익산지사(지사장 차상철)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고령 농업인의 안정적 노후 생활 보장을 위한 농지연금 사업의 대대적인 홍보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이를 위해 5월 한 달간 전 직원이 농지연금 홍보맨이 되어 도움이 필요한 잠재적 고객 유치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농지연금은 농촌사회의 초고령화로 노후생활자금이 부족한 고령 농업인의 지속 증가 및 농촌 사회의 기능 유지를 위해 농어촌공사에서 지난 2010년도부터 제도 도입을 통해 농지를 담보로 연금을 매월 지급해 주는 것으로 농업인들로부터 효자사업으로 각광받고 있다.

가입조건은 농지를 소유한 영농경력 5년 이상의 만 65세 이상 농업인에 한하며, 대상농지는 공부상 전·답·과수원으로 실제 영농에 이용되는 농지여야 한다. 또한 수령방식은 종신형(100세 기준), 기간형(5·10·15년)이 있어 본인 선택의 폭을 넓혔다.

지원조건은 해당 농지의 공시지가(100%) 또는 감정평가(80%)중 높은 가격으로 수령액이 정해지며, 6억 이하의 농지에 한해 재산세 100% 감면혜택도 받을 수 있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차상철 지사장은 “우리나라 농업인 전체 인구 중 고령 농업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40%에 해당한다.”고 말하며 “어려운 농업 현실 속에서 노후 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고, 자식들에게도 부모봉양의 짐을 덜어줄 수 있는 최적의 보장 상품”이라고 설명하며 “가정의 달을 맞아 많은 고령농업인들에게 혜택이 주어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창곤 기자  agrienew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