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농협, 계란 할인판매유통구조 개선대책 마련도 박차

농협경제지주가 계란가격 안정을 위해 5월 18일부터 31일까지 2주 간「계란 노마진 할인판매 행사」를 농협하나로유통 및 농협유통 60여개 매장에서 실시한다.

작년 말 AI 발생 여파와 설 성수기와 겹치면서 9,543원/판 까지 상승했던 계란값은 농협 계통매장의 비축란 추가 공급조치 등으로 7천원대 초반까지 하락하였으나, 최근 들어 일부 마트에서 1만원을 넘어서는 등 소매가격이 다시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에 범농협 차원에서 계란 노마진 할인판매를 실시하여 과도한 가격상승 견제와 물가 안정에 기여할 계획이다.

5월 말까지 진행되는 계란 노마진 할인판매 물량은 260만개로 수도권지역 하나로클럽과 하나로마트 등 60여개 매장(하나로유통 및 농협유통 직영매장, 지역 농축협은 별도 계획에 의거 실시)에서 구입할 수 있다. 판매가격은 특란 1판(30구) 기준, 안심계란 8,400원(22% 할인) 농협PB계란 8,110원(17% 할인)이며, 10구, 15구 등 계란 전품목에서 할인을 실시한다.

농협경제지주는“금번에 할인 판매하는 농협 안심계란은 계란GP센터를 통해 선별·검란을 거친 고품질의 위생란으로 평상시에는 시중 공시 가격보다 높은 수준에서 판매되지만, 금번 할인행사에서는 카드수수료와 감모손 등 최소비용을 제외하고 어떤 마진도 붙이지 않기 때문에 한층 저렴한 가격으로 고품질의 계란을 구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농협은 계란 유통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계란유통구조 개선대책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권역별로 계란GP센터를 재배치하여 도매유통을 활성화하고, 콜드체인 유통시스템을 통해 질병확산 방지와 안정적인 계란 가격·수급조절 시스템의 완성을 주요 골자로 한다. 또한, 하반기에는 약 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신규 계란GP센터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협경제지주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 “AI 발생 이후 지속적으로 불안상태에 놓인 계란 수급과 가격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국민 불안이 증가하고 있다”며“범농협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계란 가격을 안정화하고, 더 나아가 국내 계란시장이 안정될 수 있도록 계란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태호 대 기자  agrienews@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호 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