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비락은 ‘나쁜 유업체’의 길을 계속 걸을 것인가!”한국낙농육우협회, 납유 농가와의 약속 이행촉구

유업체와 낙농가는 낙농산업의 양 수레바퀴이다. 상호 신뢰와 협력이 필요한 불가분의 관계다. 특히 거래교섭 우위는 물론 모든 시장 정보를 독점하고 있는 유업체의 협력 자세가 중요하다. 유업체를 보면 모든 어려움을 낙농가 책임으로 떠넘기는 ‘나쁜 유업체’가 있는가 하면,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낙농가와 머리를 맞대고 상생하는 ‘착한 유업체’도 있다.

비락은 ‘나쁜 유업체’의 모습을 답습하고 있다. 지난 ’14년 말부터 낙농가의 고통 속에 집유주체별 감산정책이 일방적으로 단행된 바 있다. 당시 비락은 고강도의 감축정책을 시행하였고, ’14년 12월부터 ’15년 12월까지 8%를 한시적으로 감축하겠다고 소속 낙농가에 통보하였다. 재차 경영상의 어려움을 내세워 ’15년 10월부터 ’16년 9월까지 5% 추가 감축을 실시하고 기간이 완료되면 감축쿼터 13%를 원상복귀 하겠다고 비락낙농연합회와 약속한 바 있다.

원유수급이 안정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 비락이 지금까지 뼈를 깎는 고통을 감내한 납유 농가와의 약속을 이행하는 것은 당연한 조치다. 그러나 비락낙농연합회가 그간 12차례에 걸쳐 공장과 회사에 방문하여 약속이행을 촉구하였으나, 비락은 약속 이행은커녕 농가를 무시하고 농락하는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 

전국 낙농가족은 비락의 모몰염치하고 불공정한 행위를 좌시하지 않을 수 없다. 오는 5.16일 비락낙농연합회의 집회가 예고된 바, 우리는 전국적인 문제로 간주하고 적극 연대할 것임을 천명한다. 앞으로 ‘나쁜 유업체’의 모습은 전국 낙농가의 문제임을 단호히 밝힌다. 

2017.  5.  11(목)
한 국 낙 농 육 우 협 회

한국영농신문  agrienews@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영농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